[디지털데일리 김도현 기자] 램리서치가 고종횡비(high-aspect-ratio) 칩 구조 제조의 새로운 가공 솔루션 첨단 ‘스트라이커FE’ 플랫폼을 22일 발표했다.

해당 플랫폼은 3차원(3D) 낸드, D램, 로직 소자의 새로운 노드에 필요한 극한 구조를 충진하기 위한 ‘ICEFill’ 기술을 사용한다. 반도체 산업 로드맵을 충족하는 데 필요한 지속적인 비용 및 기술혁신 과제를 이 시스템으로 해결할 수 있다.

그동안 반도체 제조에서 사용해온 갭필 방식에는 기존 화학기상증착, 확산/퍼니스, 스핀온 공정이 있다. 이러한 기술은 막질, 수축, 갭필 보이드 간 상충하는 제한을 받기 때문에 최신 3D 낸드 요건을 충족하지 못한다.

반면 램리서치의 플랫폼은 독점 표면 개질 기법을 사용해 보이드 없는 선택적 상향식 갭필을 구현한다. 원자층 증착(ALD) 고유의 막질을 유지도 가능하다. ICEFill 기술은 특히 3D NAND 소자의 많은 고종횡비 피처 충진 제한요소를 없애는 것은 물론 D램과 로직 소자의 쓰러짐 문제도 방지한다.

램리서치 세사 바라다라얀 증착 사업부장은 “우리의 목표는 최고의 실현 가능한 ALD 기술을 고객에게 제공하는 것”이라며 “단일 공정 시스템에서 뛰어난 갭필 성능을 가진 양질의 산화막을 생산하면서 쿼드 스테이션 모듈 구조가 주는 생산성 이점도 누릴 수 있다”고 말했다.

<김도현 기자>dobest@ddaily.co.kr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동영상
  • 포토뉴스
삼성전자, ‘더 프리스타일’ 시판…출고가 1… 삼성전자, ‘더 프리스타일’ 시판…출고가 1…
  • 삼성전자, ‘더 프리스타일’ 시판…출고가 1…
  • LG전자, “‘씽큐’ 체험해보세요”
  • LG전자, 2022년 에어컨 경쟁 ‘점화’
  • 삼성전자, ‘갤럭시 언팩’ 9일 개최…‘갤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