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이퍼커넥트 '아자르'

[디지털데일리 이대호기자] 게임강국 코리아에서 돌연변이 같은 앱이 나타났다. 한국산 게임이야 전 세계에 뻗어 나가 있다지만 비게임 분야에선 글로벌 성공 사례를 찾기가 쉽지 않다. 네이버 라인(LINE)과 웹툰 서비스 정도가 일부 권역에서 인기를 끌고 있다.

그런데 소셜 플랫폼 기업 하이퍼커넥트(대표 안상일)가 서비스 중인 모바일 영상 메신저 ‘아자르’는 다르다. 이미 영상 메신저 분야에서 독보적 입지를 구축했다. 전 세계 230개국 19개 언어로 서비스되며 글로벌 이용자가 99%에 달한다. 이 회사의 상반기 연결 실적은 매출 1235억원, 영업이익 177.6억원이다. 전년동기 대비 각각 80%, 265% 오른 깜짝 실적을 기록했다.

시장에선 아자르가 중동에서 폭발적인 인기를 끌며 성공한 것으로 잘 알려졌다. 그러나 유럽과 인도, 아시아 등에서도 중동 못지않게 인기를 끌며 성장세가 이어지고 있다는 게 회사 측 설명이다.

14일 하이퍼커넥트는 최근 아자르가 유럽 8개국에서 구글플레이 비게임앱 커뮤니케이션 부문 매출 1위를 기록했다고 밝혔다. 지난 8월 말 기준 독일, 영국, 프랑스, 스위스, 스웨덴, 스페인, 이탈리아, 네덜란드 등 8개국이다.

사실 아자르의 유럽권 매출 1위 기록은 처음이 아니다. 중동에서만 크게 성공한 서비스로 알려져 이번에 유럽권 매출 순위를 자료로 냈다는 게 회사 설명이다. 작년에도 유럽에서 크게 인기를 끌었다. 지난해 유럽 기준 구글플레이 비게임앱 전체 매출 순위에서 틴더, 넷플릭스, 유튜브의 뒤를 이어 4위를 기록한 바 있다.

유럽 캠페인 영상 갈무리

하이퍼커넥트는 모바일 영상 메신저를 넘어 국내 IT서비스로 유럽에서 유일무이한 성과를 올리고 있는 아자르의 인기 비결로 ‘철저한 현지화 전략’을 꼽았다. 설립 초기부터 글로벌 시장을 타깃으로 한 만큼 직원의 20%를 프랑스, 체코 등 20개국 출신의 외국인으로 채용했다. 독일, 터키 등 총 8개 국가에 현지 법인과 사무소를 설립해 운영 중이다.

회사가 꼽은 다른 성공 요인으로는 ‘네트워크 최적화 기술’도 있다. 아자르는 네트워크 환경이 좋지 않은 국가나 저사양 휴대폰 등 다양한 통신 환경에서도 안정적인 고품질 영상 커뮤니케이션이 가능하도록 구현했다. 중동에서 성공한 이유다. 하이퍼커넥트는 웹에서 주로 사용되던 실시간 영상 커뮤니케이션 기술 ‘WebRTC’를 모바일에서 최초로 상용화한 기업이다. 모바일 기기가 가지는 작은 메모리와 느린 처리 속도의 한계를 극복한 결과가 세계 각지의 성공으로 이어졌다.

김정훈 하이퍼커넥트 최고비즈니스책임자(CBO)는 “‘아자르’는 물론 자사의 모든 서비스는 ‘글로벌 연결’을 통해 나와 같은 관심사를 가진 사람들과 소통해 외로움을 넘어서고 다양한 즐거움을 제공하는 것을 최우선 가치로 삼고 있다”고 말했다.

<이대호 기자>ldhdd@ddaily.co.kr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동영상
  • 포토뉴스
삼성전자, “반려동물과 펫가전 체험하세요” 삼성전자, “반려동물과 펫가전 체험하세요”
  • 삼성전자, “반려동물과 펫가전 체험하세요”
  • 우본, '헤이지니'와 소아암 환아 지원
  • 삼성전자, “호캉스, ‘더 프리미어’와 함께…
  • 원형 얼음을 집에서…LG전자, ‘크래프트 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