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가존 클라우드, 삼성 투자 받은 그래프코어와 총판계약

2020.09.11 11:57:14 / 백지영 jyp@ddaily.co.kr

관련기사
AI 반도체 그래프코어, 한국지사 설립…모이잔 부사장, “IPU, GPU보다 TCO 유리”
멘토-그래프코어 맞손, AI 성능 강화 차원

(왼쪽에서 세번째) 강민우 그래프코어 한국 지사장과 이주완 메가존 클라우드 대표

[디지털데일리 백지영기자] 메가존 클라우드(대표 이주완)는 AI 프로세서 및 시스템 기업 그래프코어(Graphcore)와 국내 최초로 총판계약을 체결했다고 11일 밝혔다.

그래프코어가 독자 기술로 만든 AI 에 최적화된 연산 처리 장치, ‘지능형처리장치(Intelligence Processing Unit·IPU)’는 금융, 제약 및 의료 등을 비롯한 다양한 산업에서 GPU 성능을 뛰어넘는 성과를 내고 있다.

이번 계약을 통해  메가존 클라우드는 그래프코어가 독자 기술로 만든 AI 에 최적화된 연산 처리 장치 IPU를 국내 및 아시아 시장에 공급하는 역할을 맡는다. 우선 그래프코어의 2세대 IPU M2000 머신 기반 기술과 시스템을 본격적으로 판매할 예정이다.

IPU M2000 머신은 1 페타플롭스의 인공지능(AI) 연산이 가능한 1U 블레이드 서버이며, 이 서버에는 그래프코어의 2세대 프로세서인 GC200 콜러서스 마크2 IPU가 4개 장착돼 있다.

기업들은 단일 IPU-M2000 시스템을 사용하는 것으로부터 데이터센터 규모의 슈퍼컴퓨팅 환경까지 IPU-POD를 확장 구성할 수 있다. 대형 그래프코어 시스템은 인공신경망 모델을 병렬로 동작하는 수백, 수천개의 IPU에서 실행하거나 여러 사용자 또는 작업에 동적으로 자원을 할당하는 데 활용할 수 있다. 

메가존 클라우드 이주완 대표는 “그래프코어의 IPU는 AI 분야에서 많이 쓰이는 데이터 집중 연산과 그래프 연산의 성능 향에서 초점을 맞춰 프로세서 아키텍처를 근본적으로 개선한 반도체 기술”이라며 “메가존 클라우드는 앞으로 그래프코어와 함께 머신 인텔리전스를 필요로 하는 다양한 아시아 기업 고객층을 적극 지원할 것”이라고 말했다.

최근 그래프코어는 MS 애저 클라우드 서비스에 탑재되는 등 성과를 보이고 있다. 최근에는 삼성전자, MS, 델, BMW, 보쉬 등으로부터 총 4억5000만달러(약 5300억원)를 투자 받았다. 앞서 삼성전자는 그래프코어가 설립된 2016년과 이듬해인 2017년 각각 3000만달러(약 351억원) 규모의 투자 라운드에 주요 투자자로 참여했다. 그래프코어는 현재 기업 가치를 15억 달러(약 1조 7400억원)로 평가 받고 있다.

<백지영 기자>jyp@ddaily.co.kr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동영상
  • 포토뉴스
삼성전자, 美 고가 프로젝터 점유율 1위 등극 삼성전자, 美 고가 프로젝터 점유율 1위 등극
  • 삼성전자, 美 고가 프로젝터 점유율 1위 등극
  • SK온, ”EV배터리 상태 직접 확인하세요“
  • LG화학, ‘제6회 대학생 광고 공모전’ 수상…
  • SK이노베이션, ‘힐링+스페이스’ 개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