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이버 다이어리 게시글 갈무리

- 연예뉴스 이어 이달 중 스포츠뉴스 댓글 우선 중단
- 생중계 ‘라이브톡’은 유지…악플 탐지·차단하는 클린봇2.0 기술 적용


[디지털데일리 이대호기자] 네이버(대표 한성숙)가 이달 중 스포츠뉴스 댓글 서비스를 잠정 중단한다고 7일 밝혔다. 선수들의 명예를 훼손하고 욕설이 담긴 악의적 댓글, 이른바 악플 때문이다. 연예뉴스 댓글도 같은 이유로 중단된 바 있다.

네이버는 공식 블로그 ‘네이버 다이어리’를 통해 “최근 악성 댓글의 수위와 그로 인해 상처 받는 선수들의 고통이 간과할 수준을 넘는다는 판단에 따라 네이버 스포츠뉴스에서 댓글을 잠정 폐지하고자 한다”고 공지했다.

이달 중 스포츠뉴스의 댓글을 우선 중단하고 그 외 동영상 등 영역별 별도 조치를 준비해 추후 안내한다는 방침이다. 실시간으로 응원하는 팀과 선수에게 메시지를 전달하는 스포츠 경기 생중계의 ‘라이브톡’은 유지한다. 욕설 등 악의적인 내용을 걸러낼 수 있도록 인공지능(AI) 기술 클린봇2.0이 적용될 예정이다.

스포츠 외에 다양한 영상 크리에이터(창작자)가 콘텐츠를 생산하는 네이버TV에도 AI클린봇2.0을 도입한다. 채널 운영자에겐 댓글 영역을 켜고 끌 수 있는 온/오프(ON/OFF) 설정 권한을 부여한다.

네이버는 “현재 스포츠 서비스에서 자주 발견되는 댓글의 유형을 면밀히 분석해 악성 댓글은 노출을 자동 제어하는 기술을 추가 개발 중”이라며 “댓글이 중단되는 동안 이를 고도화하고, 그 실효성이 담보되면 댓글 중단 해지에 대한 논의를 재개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네이버 클린봇2.0 개발진들은 악플이 달리는 기사와의 연관성까지 파악해 악플 탐지와 차단율을 끌어올리는 작업을 이어가고 있다. 다양한 신종 악플까지 차단하겠다는 의지다. 클린봇 기술을 외부에서도 쓸 수 있도록 ‘오픈 API(앱개발환경)화’하는 방안도 내부 검토하고 있다.

<이대호 기자>ldhdd@ddaily.co.kr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동영상
  • 포토뉴스
CJ ENM, '삼성 LED' 적용한 미래형 스튜디오… CJ ENM, '삼성 LED' 적용한 미래형 스튜디오…
  • CJ ENM, '삼성 LED' 적용한 미래형 스튜디오…
  • TV 1분기 매출액, 삼성전자 1위 LG전자 2위…
  • 삼성전자, “반려동물과 펫가전 체험하세요”
  • 우본, '헤이지니'와 소아암 환아 지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