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데일리 박현영기자] 국내 암호화폐 거래소 중 투자자들의 관심도가 가장 높은 곳은 ‘업비트’라는 조사 결과가 나왔다.

글로벌빅데이터연구소(이하 연구소)는 5일 암호화폐 거래소 관련 빅데이터 분석 결과를 발표했다. 연구소는 ▲뉴스 ▲커뮤니티 ▲카페 ▲유튜브 ▲블로그 ▲트위터 ▲인스타그램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지식인 ▲기업/조직 ▲정부/공공 등 총 12개 채널을 대상으로 최근 3개월(2020년 5~7월) 및 지난해 같은 기간(2019년 5~7월)에 대한 빅데이터 분석을 실시했다.

분석 대상 거래소는 업비트, 빗썸, 코인원, 후오비코리아이며, 게시물 수 등 정보량을 기준으로 관심도를 측정했다. 조사 결과 업비트는 올해 4만 9099건의 정보량을 기록하며 지난해에 이어 또 다시 1위를 차지했다. 다만 지난해 정보량이었던 8만 4538건에 비해서는 41.9% 감소했다.

빗썸의 정보량은 올해 4만3546건으로 지난해 6만2306건에 비해서는 30.1% 줄었으나 다른 3개 거래소보다는 비교적 적게 줄었다. 코인원의 정보량은 코인원에 대한 정보량은 지난해 7만5754건이었으나 올해는 7923건으로 89.5%나 급감, 가장 높은 감소율을 보였다. 후오비는 올해 6038건으로 지난해 8941건에 비해 32.4% 줄었다.

연구소는 지난해 정보량 점유율에 비해 올해 점유율이 어떻게 달라졌는지도 분석했다. 점유율 상승 폭이 가장 높은 곳은 ‘빗썸’이었다.

지난해 업비트의 정보량 점유율은 36.5%였으나 올해에는 46.0%로 9.5%P 늘었다. 관심도가 줄었음에도 불구하고 점유율이 높아진 것은 코인원의 정보량 급감에 따른 반사이익으로 보인다.

빗썸의 지난해 관심도 점유율은 26.9%였으나 올해에는 40.8%로 무려 13.9%P나 치솟으며 점유율 상승 면에서는 1위를 기록했다. 코인원의 지난해 점유율은 32.7%였으나 올해에는 7.4%로 25.3P% 하락했다. 후오비의 점유율은 지난해 3.8%였으나 올해는 5.6%로 1.8%P 상승했다.

김희정 글로벌빅데이터연구소 이사는 “감염병 사태가 이어지면서 암호화폐 거래소의 정보량 감소에도 영향을 준 것으로 보인다”며 “다만 최근 비트코인이 금과 함께 안전자산으로 인정받기 시작하면서 지난 2017년과 같은 활황기가 다시 도래할지 귀추가 주목된다”고 밝혔다.

<박현영기자> hyun@ddaily.co.kr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동영상
  • 포토뉴스
CJ ENM, '삼성 LED' 적용한 미래형 스튜디오… CJ ENM, '삼성 LED' 적용한 미래형 스튜디오…
  • CJ ENM, '삼성 LED' 적용한 미래형 스튜디오…
  • TV 1분기 매출액, 삼성전자 1위 LG전자 2위…
  • 삼성전자, “반려동물과 펫가전 체험하세요”
  • 우본, '헤이지니'와 소아암 환아 지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