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차위 공공데이터 옴부즈만 활동 개시

2020.07.30 17:30:52 / 채수웅 woong@ddaily.co.kr

[디지털데일리 채수웅기자] 대통령직속 4차산업혁명위원회(위원장 윤성로)가 데이터 옴부즈만 활동을 시작했다. 4차위는 디지털 뉴딜 사업의 핵심인 데이터댐의 실질적 이용 활성화를 위해 8월부터 현장의 의견과 애로사항 청취를 시작할 계획이다.

4차위는 데이터 3법(개인정보보호법, 정보통신망법, 신용정보법) 개정안 통과를 계기로, 데이터 경제 활성화를 위한 정부․민간의 소통 플랫폼으로서 데이터 옴부즈만 역할을 맡고 있다.

지난 6월에는 개인정보보호법 시행령 개정안에 대한 민간의견을 수렴해 시행령 주요 쟁점 및 검토의견을 관계 부처에 전달한 바 있다.

이번에는 디지털 뉴딜 발표에 따라 대표사업인 데이터댐의 핵심 자원인 공공데이터의 활용성 제고 및 부가가치 창출을 극대화하기 위해 민간의견 및 애로사항 청취를 추진한다. 4차위는 공공데이터를 활용 중인 기업, 전문가 등에 대한 심층 면담 등을 통해 현장의 의견을 수렴하고 공공데이터 개방 관련 주요 이해당사자 및 전문가가 참여하는 연구반을 구성해 민간의견을 검토하고 개선방향을 제언할 계획이다.

윤성로 위원장은 “데이터 옴부즈만을 통해 도출된 핵심과제는 관계부처와의 긴밀한 협의를 통해 정책에 반영될 수 있도록 하겠다”며 “대규모 데이터를 축적하는 디지털댐에서 나아가 그 데이터가 필요한 적재적소에 활용될 수 있도록 4차위가 민관의 소통채널이 되어 디지털 뉴딜 성공의 밑거름 역할을 하겠다”고 밝혔다.

<채수웅 기자>woong@ddaily.co.kr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동영상
  • 포토뉴스
구글, 스마트시계 '픽셀워치' 5월 공개 구글, 스마트시계 '픽셀워치' 5월 공개
  • 구글, 스마트시계 '픽셀워치' 5월 공개
  • LG전자, 의료기기 확대…통증완화 ‘메디페…
  • SK이노, 생명나눔 온택트 헌혈 캠페인 개최
  • 신라호텔로 간 ‘비스포크 큐브에어’…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