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데일리 이종현기자] 구독형 클라우드 보안 솔루션 ‘스파이스웨어 온 클라우드’를 개발한 스타트업 스파이스웨어가 안랩, 이노폴리스파트너스, 신한캐피탈, 신한금융투자, 하나은행으로부터 프리 시리즈A(Pre-Series A) 투자를 유치했다고 15일 밝혔다.

스파이스웨어는 2018년 아마존웹서비스(AWS)의 기술 파트너로 선정된 데 이어 지난해 안랩과 클라우드 보안 사업 협력 업무협약 및 전략적 투자 협약을 체결했다.

서비스형 보안(SECaaS) 방식의 클라우드 데이터 보호 서비스를 선보인 스파이스웨어는 향후 데이터 암호화뿐만 아니라 개인정보 접속 기록관리, 클라우드 데이터베이스(DB) 시스템 접근제어 등 자동화된 클라우드 데이터 보호 플랫폼으로 성장하겠다는 포부다.

스파이스웨어는 이번 투자를 계기로 데이터보호 서비스 플랫폼으로의 확장을 본격화한다는 방침이다. 패키지 방식의 여러 솔루션을 통합해 제공하는 기술 개발에도 박차를 가한다.

안랩 관계자는 “데이터 경제 시대가 본격화됨에 따라 데이터 보호에 대한 중요성이 점차 커지고 있다”며 “이번 후속 투자를 계기로 클라우드 내 데이터를 안전하게 보호하기 위한 양사 간 협업을 더욱 강화해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김근진 스파이스웨어 대표는 “코로나19 사태에도 글로벌 진출을 통한 유의미한 수준의 성과를 달성하는 등 우리 기술의 성능을 검증해가고 있다”며 “이번 투자 유치로 스파이스웨어의 성장 가능성이 인정받은 만큼 클라우드 기반 보안 솔루션 분야를 선도할 수 있도록 기술 개발에 매진할 것”이라고 피력했다.

<이종현 기자>bell@ddaily.co.kr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동영상
  • 포토뉴스
LG전자, “스탠바이미로 웹툰 보세요” LG전자, “스탠바이미로 웹툰 보세요”
  • LG전자, “스탠바이미로 웹툰 보세요”
  • [PLAY IT] 아이패드9 vs 아이패드미니6…
  • 삼성전자, 美 고가 프로젝터 점유율 1위 등극
  • SK온, ”EV배터리 상태 직접 확인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