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데일리 김소영기자] 네이버 비즈니스 플랫폼(대표 박원기)은 신선식품 새벽배송서비스 오아시스마켓에 클라우드 인프라를 제공한다고 10일 밝혔다. 네이버 비즈니스 플랫폼은 오아시스마켓에 대해, 유기농 등 먹거리를 합리적인 가격에 공급하는 서비스라고 소개했다. 

오아시스는 여타 새벽 배송을 제공하는 서비스들이 구축한 시스템과 자사의 차별점으로 IT 기반 물류센터를 꼽았다. 오아시스가 소프트웨어(SW) 기반 물류센터의 서버, 데이터베이스(DB), 네트워크 등의 인프라는 네이버 클라우드 플랫폼으로 구축했다는 내용이다.

임태건 NBP 클라우드 세일즈(Cloud Sales) 총괄 상무는 “코로나 이후 리테일 산업의 인프라에서도 민첩성, 확장성이 중요한 경쟁력이 됐다”며 “앞으로도 물류 시스템에 다양한 클라우드 기술을 도입한다면 소비자들에게 제품을 더 신선하고 저렴하게 배송할 수 있는 서비스를 구축할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김소영 기자>sorun@ddaily.co.kr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동영상
  • 포토뉴스
삼성전자, 美 고가 프로젝터 점유율 1위 등극 삼성전자, 美 고가 프로젝터 점유율 1위 등극
  • 삼성전자, 美 고가 프로젝터 점유율 1위 등극
  • SK온, ”EV배터리 상태 직접 확인하세요“
  • LG화학, ‘제6회 대학생 광고 공모전’ 수상…
  • SK이노베이션, ‘힐링+스페이스’ 개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