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데일리 박현영기자] 블록체인 전문 투자사 해시드가 비상장 증권 플랫폼 ‘판교거래소’에 5억원 규모 시드라운드 투자를 집행했다고 2일 밝혔다.

판교거래소는 스타트업의 비상장 주식을 거래할 수 있는 플랫폼으로, 기존 거래 방식보다 더 간편한 사용자경험(UX)을 제공하는 것을 목표로 한다. 마켓컬리, 무신사, 비바리퍼블리카(토스), 리디(리디북스) 등 유명 스타트업의 주식이 판교거래소에서 거래되고 있다.

해시드는 비상장 주식 거래에 블록체인 기술을 적용할 가능성이 크다고 보고 투자를 결정했다. 김서준 해시드 대표는 ”비상장 주식거래시장은 거래절차가 복잡하고, 많은 거래가 음성화되어있다“며 ”블록체인을 도입하여 혁신할 가능성이 크다"고 말했다. 이어 “판교거래소는 비상장 스타트업이 빠르게 증가하고 있는 현 스타트업 생태계에 반드시 필요한 서비스가 될 것”이라며 투자 배경을 밝혔다.

판교거래소 운영사인 피에스엑스의 양주동 대표는 “블록체인 기술을 활용해 비상장주식 거래를 투명하고 안전하게 만드는 것을 목표로 한다" 며 “블록체인 전문성과 글로벌 스타트업 네트워크를 가진 해시드가 중요한 파트너로서 도움을 줄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박현영 기자>hyun@ddaily.co.kr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동영상
  • 포토뉴스
KT, 광화문 리모델링 사옥 통해 '미디어파사… KT, 광화문 리모델링 사옥 통해 '미디어파사…
  • KT, 광화문 리모델링 사옥 통해 '미디어파사…
  • [포토] 사진으로 보는 역사적인 '다누리' 발…
  • 다누리, 발사대 ‘우뚝’…韓 첫 달 탐사 카운…
  • 삼성전자, “주방을 화랑처럼”…‘비스포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