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맵, 메리츠화재-엑소스피어랩스와 중소기업 위한 사이버보험 출시

2020.07.01 09:44:18 / 이상일 2401@ddaily.co.kr

[디지털데일리 이상일기자] 보맵(대표 류준우)이 메리츠화재(대표 김용범), 엑소스피어랩스(대표 박상호)와 중소기업을 위한 사이버보험 ‘랜섬웨어 피해보장 서비스’를 1일 출시했다. 

‘랜섬웨어 피해보장 서비스’는 인슈어테크, 보험사, 보안전문기업이 협력해 개발한 사이버보험으로 보안서비스와 보험이 결합된 상품이다. 보안솔루션 구축이 어려운 중소기업을 대상으로 보안사고 예방과 복구 등 현실적인 보안 대책을 마련하기 위해 기획됐다. 

랜섬웨어로 인해 사고가 발생한 경우 보상금액은 PC 1대당 1천만원까지, 기업당 최대 1억원까지 보상받을 수 있다. ‘랜섬웨어 피해보장 서비스’는 엑소스피어랩스의 구독형 PC 보안서비스에 결합되어 독점 제공된다. 

최근 기업마다 디지털 전환에 속도를 붙이며 데이터 유출과 손상에 대한 위협이 커졌지만, 중소기업의 경우 보안 사고예방과 대응이 쉽지 않은 게 현실이다. 

한국인터넷진흥원에 따르면 2017년 사이버 공격의 98%가 중소기업을 표적으로 삼았고 피해금액도 1022억원으로 건당 평균 13억 1000만원에 달했다. 특히 랜섬웨어의 경우 보안 투자가 부족한 중소기업 피해율이 대기업에 비해 월등히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보맵 류준우 대표이사는 “사이버보험은 보안 이슈가 중요해지면서 필요성이 커지고 있지만 기술 전문성, 피해규모와 보장범위 산정, 산업간 이해 차이가 있어 시장 확대에 어려움이 있었다.”며 “이런 장애요소를 해소하고 인슈어테크, 보험사, 보안전문기업이 협력해 보안에 취약한 중소기업 전용 서비스를 출시했다는데 의미가 크다.”고 말했다. 

한편 보맵은 보장 사각지대를 좁히기 위한 위험보장 중심의 특화된 보험을 지속적으로 개발하고 있고, 지난달 기업보험 시장에서 소외됐던 소규모 기업을 대상으로 한 ‘스타트업 단체상해보험’을 출시한 바 있다.

<이상일 기자>2401@ddaily.co.kr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동영상
  • 포토뉴스
CJ ENM, '삼성 LED' 적용한 미래형 스튜디오… CJ ENM, '삼성 LED' 적용한 미래형 스튜디오…
  • CJ ENM, '삼성 LED' 적용한 미래형 스튜디오…
  • TV 1분기 매출액, 삼성전자 1위 LG전자 2위…
  • 삼성전자, “반려동물과 펫가전 체험하세요”
  • 우본, '헤이지니'와 소아암 환아 지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