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총 1500억원 사업재원 중 73%(1102억원) 소진…3차 추경서 증액

[디지털데일리 이안나기자] 지난 3월 말부터 시행된 으뜸효율 가전제품 환급사업으로 소비자와 기업이 함께 웃었다. 제도 시행 후 3개월간 소비자들은 1102억원을 돌려받고, 가전 제품 매출액은 전년 같은 기간 대비 2배 이상 증가했다.

23일 산업통상자원부(장관 성윤모)는 2020년도 으뜸효율 가전제품 구매비용 환급사업 시행 이후 3개월 동안 집계된 실적을 발표했다. 으뜸효율 가전 환급은 에너지효율이 우수한 가전제품을 구매하면 구매가격의 10% 환급을 지원하는 사업이다. 환급 대상 품목은 TV, 에어컨, 냉장고, 세탁기, 전기밥솥, 공기청정기, 김치냉장고, 제습기, 냉온수기, 진공청소기 등 10가지다.

지난 3월 23일부터 6월 21일까지 으뜸효율 온라인 홈페이지를 통해 접수된 환급신청 건수는 89만6695건, 신청금액은 1102억원이었다. 환급 신청 시 제출된 구매영수증 기준 해당 제품 구매 총액은 1조1613억원이다.

한국에너지공단에 따르면 삼성전자·LG전자·위니아딤채·위니아대우·쿠쿠전자·쿠첸·오텍캐리어 등 7개 제조사는 환급사업 시작 이후 해당 가전제품 조사 결과 전년 같은기간(3월23일~6월18일) 대비 매출액이 약 2.3배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산업부는 “환급사업을 통해 환급대상 가전제품을 직접 제조하는 기업들은 물론 관련된 중소·중견 협력사들 매출도 상당 부분 증가한 것으로 추정된다”고 전했다.

총 10개 환급대상 품목 중 신청 건수 기준으로는 세탁기(21.2%), 전기밥솥(17.9%), 냉장고(15.4%), 에어컨(12.3%), TV(12.3%) 등 순서로 많았다. 신청금액 기준으로는 냉장고(24.2%), 세탁기(22.7%), 김치냉장고(16.4%), 에어컨(16.3%) 등이 주를 이루는 것으로 나타났다.

한편, 한국에너지공단은 동 기간 중 판매된 고효율 가전제품을 통해 연간 약 4만2500메가와트시(MWh) 에너지절감 효과가 발생할 것으로 예상했다. 이는 4인 기준 약 1만1300가구 1년 전력 사용량과 비슷하다.

산업부 관계자는 “현재 시행중인 사업규모를 현행 1500억원에서 4500억원으로 3배 증액하는 3차 추경안을 국회가 조만간 확정해 줄 경우 관련 대·중소·중견기업의 추가적인 매출 증가 및 에너지절감 효과가 기대된다”고 덧붙였다.


<이안나 기자>anna@ddaily.co.kr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동영상
  • 포토뉴스
삼성전자, 美 고가 프로젝터 점유율 1위 등극 삼성전자, 美 고가 프로젝터 점유율 1위 등극
  • 삼성전자, 美 고가 프로젝터 점유율 1위 등극
  • SK온, ”EV배터리 상태 직접 확인하세요“
  • LG화학, ‘제6회 대학생 광고 공모전’ 수상…
  • SK이노베이션, ‘힐링+스페이스’ 개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