휴멜로, ‘30분 녹음’하면 AI 성우 만든다

2020.06.18 14:00:40 / 이대호 ldhdd@ddaily.co.kr

- ‘프로소디’ 서비스…7월22일까지 콘텐츠 공모전 진행

[디지털데일리 이대호기자] 음성합성 기술기업 휴멜로(대표 이자룡)는 인공지능(AI) 성우 서비스 ‘프로소디’ 서비스를 시작한다고 18일 밝혔다.

프로소디는 감정 연기가 가능한 AI 성우다. 화냄, 흥분, 즐거움, 차분함, 두려움, 슬픔 등 실제 성우가 연출하는 다양한 감정 표현을 할 수 있다. 프로소디를 활용하면 실제 성우 녹음에 필요한 비용의 20% 정도로 녹음을 끝낼 수 있다. 제작 시간도 크게 줄일 수 있다.

목소리 선택도 자유롭다. 유명인이 자신의 목소리를 제공하면 연기력과 상관없이 연출이 가능하며 사용할 수 있는 언어도 한국어뿐 아니라 영어 등 다양한 언어를 선택할 수 있다. 이전까지는 음성 합성 기술을 위해 최소 3시간 이상의 녹음이 필요했지만 프로소디는 30분 녹음으로도 음성 제공자의 목소리를 재현한다. 스케줄에 바쁜 인기 연예인도 오디오북 녹음이나, 더빙 등에 자유롭게 참여할 수 있다는 게 회사 설명이다.

휴멜로는 오는 7월22일까지 ‘2020 프로소디 콘텐츠 제작 공모전’을 개최한다. 이번 콘테스트는 콘텐츠 제작에 관심 있는 사람이면 누구나 참여할 수 있으며 프로소디를 이용해 제작한 콘텐츠를 유튜브에 올린 후 프로소디 이벤트 페이지에 링크를 공유하면 된다. 비디오 콘텐츠 1등에는 100만원, 오디오 콘텐츠 1등에는 50만원을 상금으로 준다.

이번 공모전에는 인기 유투버 쭈서기, 흑빈, 드로우 앤드류, 코코보라, 뻘짓연구소, 주벤져스 등도 참가한다.

SM엔터테인먼트도 휴멜로 AI 성우의 가능성을 보고 일찍부터 협업하고 있다. 2020년 1월에는 래퍼 슬리피가 휴멜로 개발자와 함께 ‘엠 아이 포 리얼(Am I for Real)’을 편곡, 직접 작사한 가사로 랩을 하기도 했다.

이자룡 휴멜로 대표는 “지금까지 사람의 목소리를 AI로 구현하려는 노력은 많았지만 감정 연기에서 실패해 활용 범위가 넓지 않았다”며 “프로소디는 감정을 담은 실제 목소리를 구현하는 음성계의 포토샵을 지향한다”고 말했다.

<이대호 기자>ldhdd@ddaily.co.kr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동영상
  • 포토뉴스
LG전자, 의료기기 확대…통증완화 ‘메디페… LG전자, 의료기기 확대…통증완화 ‘메디페…
  • LG전자, 의료기기 확대…통증완화 ‘메디페…
  • SK이노, 생명나눔 온택트 헌혈 캠페인 개최
  • 신라호텔로 간 ‘비스포크 큐브에어’…왜?
  • LG전자, 가열 성능 개선 인덕션 전기레인지 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