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데일리 김소영기자] 카카오(공동대표 여민수, 조수용)는 지난 2월 말 실시한 뉴스 서비스 댓글 제재 강화 및 운영 정책을 개편한 후, 욕설 및 비속어를 포함한 댓글이 20% 이상 감소했다고 18일 전했다.

카카오는 지난 2월 26일 포털 다음(Daum)과 카카오톡 ‘#탭’의 뉴스 댓글 서비스에서 개편을 실시했다. 댓글 신고 기준에 ‘차별·혐오’ 항목을 추가하고, ‘덮어두기’, ‘접기’ 등 댓글 영역의 노출을 관리하는 기능도 신설했다.

이 중 사용자들은 보고 싶지 않은 댓글을 향후 보이지 않게 하는 ‘덮어두기’ 기능을 가장 많이 이용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뒤이어 댓글 영역 자체의 노출을 관리할 수 있는 ‘접기’, 특정 댓글 작성자를 보이지 않게 하는 ‘이 사용자의 댓글 활동 숨기기’ 기능 순으로 많이 이용했다.

회사는 개편 후 3월 한 달간 댓글 신고 건수는 개편 이전 대비 약 2배 증가했으며 21대 국회의원 선거가 끝난 5월에도 개편 이전에 비해 14% 늘어났다고 전했다. 아울러 악성 댓글 삭제 건수도 3월 한달 간 개편 이전 대비 65% 증가했으며, 5월에도 개편 이전보다 7% 늘어났다고 덧붙였다.

이와 관련해 카카오는 욕설·비속어가 포함돼 있지 않더라도 불쾌감을 주는 댓글이 이용자들의 자발적 참여를 바탕으로 조치됨으로써, 댓글 환경이 청정해지고 있다는 신호라고 분석했다. 이어 시간이 지남에 따라 악성 댓글 신고 및 조치 건수도 감소하고 있는 추세라고 부연했다.

욕설 및 비속어를 포함한 댓글 자체도 20% 이상 감소하는 효과가 있었다. 카카오는 인공지능(AI)을 활용해 댓글의 욕설 및 비속어를 필터링해 음표 모양으로 바꿔주는 ‘욕설 음표 치환 기능’을 운영하는 중, 댓글 개편 후 음표 치환된 댓글이 20% 이상 감소했다고 전했다.

한편 카카오는 17일 국가인권위원회(위원장 최영애), 한국언론법학회(학회장 김종철)와 ‘온라인 혐오표현 대응을 위한 공동연구’를 진행한다고 발표했다. 여민수·조수용 카카오 공동대표는 “이번 개편을 통해 플랫폼 사업자와 이용자들의 선한 의지로 더 나은 커뮤니케이션 생태계를 만들 수 있다는 가능성을 발견했다”며 “지속적인 노력과 서비스 개편으로 기업의 디지털 책임(CDR)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김소영 기자>sorun@ddaily.co.kr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동영상
  • 포토뉴스
CJ ENM, '삼성 LED' 적용한 미래형 스튜디오… CJ ENM, '삼성 LED' 적용한 미래형 스튜디오…
  • CJ ENM, '삼성 LED' 적용한 미래형 스튜디오…
  • TV 1분기 매출액, 삼성전자 1위 LG전자 2위…
  • 삼성전자, “반려동물과 펫가전 체험하세요”
  • 우본, '헤이지니'와 소아암 환아 지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