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데일리 이종현기자] 정세균 국무총리가 지난 13일 비대면(언택트) 소프트웨어(SW) 기업 알서포트를 방문해 현장의 목소리를 듣고 비대면 산업 육성 의지를 밝혔다.

정 총리의 이번 방문은 코로나19 이후를 주도할 새로운 수출산업을 육성하기 위해 SW 업계 수출 동향을 살피기 위함이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이하 과기정통부), 산업통상자원부, 정보통신사업진흥원(NIPA), 한국SW산업협회 등 기관 관계자들이 함께 참여했다.

정 총리는 알서포트 관계자에게 포스트 코로나 시대에 비대면 솔루션을 이용한 산업 혁신 사례를 소개받고 참석자들과 함께 글로벌 SW 시장 동향과 해외진출 지원방안에 대해 논의했다.

알서포트 일본 현지 법인과 화상 연결을 통해 일본 수출 규모 및 사업 현황, 코로나19 상황에서의 수출 영향 등에 대한 브리핑도 진행됐다. 알서포트는 매출액 절반가량이 일본에서 발생하는 수출기업이기도 하다.

정 총리는 “일본은 외국 제품의 시장 진입이 굉장히 어려운 시장이다. SW의 경쟁력이 뛰어나지 않으면 진입이 쉽지 않을 것”이라며 “일본 시장에서 성공을 거두고 있다면 알서포트의 기술력이 대단한 것이 아닌가 싶은 생각이 든다”고 말했다.

이어 정 총리는 “그동안 정보통신기술(ICT) 분야 수출은 반도체나 휴대폰 등 하드웨어 중심이었다”며 “K-방역 모델이 해외에서 많은 주목을 받은 것처럼 우리 SW가 우수성을 인정받아 좋은 성과를 거둘 수 있도록 이번 기회를 적극 살려야 한다”고 피력했다.

이날 참석자들은 해외거점을 활용한 ▲현지화 지원 ▲투자상담 ▲온라인 홍보 등 비대면 기술을 활용한 해외진출 지원사업 추진을 협력키로 했다.

정 총리는 SW 산업에 대한 정부 지원을 약속하며 “코로나로 인해 비대면 산업이 각광받고 있는 것을 기회로 삼아 디지털 전환이라는 시대적 상승 기류를 타면 SW 산업이 새로운 수출산업으로 크게 성장할 수 있을 것”이라며 “앞으로 SW 산업이 활성화돼 유니콘 기업, 데카콘 기업이 많이 나오길 기대한다”고 전했다.

<이종현 기자>bell@ddaily.co.kr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동영상
  • 포토뉴스
KT, 광화문 리모델링 사옥 통해 '미디어파사… KT, 광화문 리모델링 사옥 통해 '미디어파사…
  • KT, 광화문 리모델링 사옥 통해 '미디어파사…
  • [포토] 사진으로 보는 역사적인 '다누리' 발…
  • 다누리, 발사대 ‘우뚝’…韓 첫 달 탐사 카운…
  • 삼성전자, “주방을 화랑처럼”…‘비스포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