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데일리 이종현기자] 코로나19로 인한 빠른 업무 형태의 변화와 광범위한 우려가 사이버 범죄자들의 공격 강화에 악용되고 있으며 보안 전문가들에게 새로운 도전과제를 불러일으키고 있다.

3일 체크포인트는 시장조사업체 디멘셔널 리서치와 함께 진행한 ‘코로나 바이러스가 기업 보안에 미치는 영향’에 대한 최신 조사 결과를 발표했다고 밝혔다.

전 세계 411명의 정보기술(IT) 및 보안 분야 전문가들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71%의 보안 전문가들은 코로나19 이후 보안 위협과 공격이 증가하고 있다고 응답했다. 가장 두드러지는 위협은 피싱 시도(55%)이며 악성 웹사이트들(32%), 악성코드(28%), 랜섬웨어(19%) 증가가 뒤를 이었다.

95%의 응답자는 코로나19 확산으로 IT 보안에 대한 추가적인 문제에 직면하고 있다고 말했다. 원격접속 솔루션 제공(56%), 원격접속을 확장할 수 있는 솔루션 필요성(55%), 재택근무를 하는 직원의 검증되지 않은 소프트웨어(SW), 툴, 서비스 등 비승인 정보기술(Shadow IT Solution) 사용(47%) 등이 주요 문제다.

응답자의 61%는 재택근무를 가능하게 하기 위한 변화를 수행하는데 따른 보안 위험 요소에 대해 우려를 표명했다. 55%는 원격접속 보안에 대한 개선이 필요하다고 답했으며 49%는 엔드포인트 보안의 확장이 필요하다고 응답했다.

조사 결과에 대해 라피 크래크머 체크포인트 프로덕트 마케팅 부문장은 “사이버 범죄자들은 공격 성공률을 높이기 위해 최신 트렌드를 이용한다”며 “코로나19는 업무 환경의 변화와 기업이 사용하는 기술의 극적인 변화를 수반한 세계적 뉴스 이벤트를 만들어 냈다. 이는 기업들의 보안 체계를 손상시키는 공격이 많이 증가했다는 것을 의미한다”고 말했다.

이어서 그는 “빠르게 변화하는 상황에서 보안 및 비즈니스를 보장하기 위해 기업들은 전체적인 엔드 투 엔드 보안 아키텍처로 스스로를 보호해야 한다”며 “이는 기업 네트워크와 원격장치 간의 안정적인 접근과 연결을 보장하고 기업 내 네트워크 구조의 모든 지점에서 강력한 보호를 구현하는 것”이라고 피력했다.

체크포인트는 재택근무를 위한 보안 솔루션 포트폴리오를 갖추고 있다. ▲원격접속 가상사설망(VPN) SW ▲엔드포인트 기반 위협 방지 ▲모바일 보안 ▲모바일 보안 작업 영역 등을 포함한다. 특히 체크포인트의 샌드블라스트 에이전트(SandBlast Agent)는 제로데이 어택에 대한 엔드포인트 위협 방지 기능을 제공해 알 수 없는 위협에도 대응할 수 있도록 지원한다.

<이종현 기자>bell@ddaily.co.kr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동영상
  • 포토뉴스
CJ ENM, '삼성 LED' 적용한 미래형 스튜디오… CJ ENM, '삼성 LED' 적용한 미래형 스튜디오…
  • CJ ENM, '삼성 LED' 적용한 미래형 스튜디오…
  • TV 1분기 매출액, 삼성전자 1위 LG전자 2위…
  • 삼성전자, “반려동물과 펫가전 체험하세요”
  • 우본, '헤이지니'와 소아암 환아 지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