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데일리 김소영기자] 근거리 물류 IT 플랫폼을 운영하는 바로고(대표 이태권)는 지사(허브) 유휴공간을 활용한 ‘도심거점 물류 사업’에 나선다고 2일 밝혔다.

첫 제휴사는 ’24시 즉시 배달 온라인몰'을 운영하는 나우픽이다. 바로고 허브 유휴공간에 나우픽 오프라인 매장(창고형 편의점)을 입점시켜 나우픽으로 온 배달 주문 건을 바로고 라이더가 수행하는 방식이다. 라이더들의 휴식 및 정비공간으로 사용되는 허브가 곧 상품을 가져갈 지점이 되므로 배달 시간을 단축할 수 있다는 설명이다.

주요 배달 상품은 가정간편식, 도시락, 삼각김밥, 라면, 생활필수품 등이다. 바로고는 1인 가구와 직장인 밀집 지역인 강남을 시작으로 사업을 확장할 예정이다. 아울러 회사는 라이더 복지 측면에서 긍정적인 효과를 기대한다고 전했다. 자사의 라이더만 나우픽 매장 내 오프라인 상품 구매가 가능해 허브에서 휴식과 식사를 동시에 해결할 수 있다는 것이다.

바로고 관계자는 “허브 내 유휴공간을 활용한 이번 사업은 라이더 복지 향상에도 긍정적인 영향을 미칠 것으로 기대된다”며 “바로고 전국 800여 개 물류 인프라를 기반으로, 다양한 기업과 협업한다면 배송이 까다로운 신선식품군도 라스트마일 배송이 가능해질 것”이라고 말했다.

<김소영 기자>sorun@ddaily.co.kr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동영상
  • 포토뉴스
[PLAY IT] 아이패드9 vs 아이패드미니6… [PLAY IT] 아이패드9 vs 아이패드미니6…
  • [PLAY IT] 아이패드9 vs 아이패드미니6…
  • 삼성전자, 美 고가 프로젝터 점유율 1위 등극
  • SK온, ”EV배터리 상태 직접 확인하세요“
  • LG화학, ‘제6회 대학생 광고 공모전’ 수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