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데일리 이종현기자] 한글과컴퓨터그룹(이하 한컴그룹)이 서울시 강남구와 손잡고 7월부터 강남구 거주자우선주차장을 대상으로 사물인터넷(IoT) 기반 공유자치 서비스를 실시한다고 24일 밝혔다.

한컴그룹은 이번 협약을 통해 강남구 거주자우선주차장 4800면을 대상으로 IoT 주차센터를 설치한다. 한컴모빌리티의 IoT 공유주차 플랫폼 ‘말랑말랑 파킹프렌즈’를 적용한다. 1차로 오는 7월 중 1300면을 대상으로 우선 적용하고 내년 7월까지 4800면 전체에 적용할 예정이다.

말랑말랑 파킹프렌즈는 한컴모빌리티가 자체 개발한 IoT 레이더 센서를 융합한 서비스다. 주차장별 실시간 주차 가능 차량 대수를 알려주고 시간대별 예약, 종일권 및 정기권 예약, 결제 기능 등을 제공한다.

한컴그룹 관계자는 “이번 IoT 공유주차 서비스가 유동인구가 많은 강남구의 주차난 해소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한다”며 “IoT 공유주차 플랫폼의 필요성 및 효과를 입증할 수 있는 좋은 기회라고 판단했다. 강남구 지역 특성에 맞게 공유주차 서비스가 빠르게 정착할 수 있도록 적극 협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종현 기자>bell@ddaily.co.kr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동영상
  • 포토뉴스
삼성, '서울 E-프리'서 전장기술·부산엑스포… 삼성, '서울 E-프리'서 전장기술·부산엑스포…
  • 삼성, '서울 E-프리'서 전장기술·부산엑스포…
  • 타임스스퀘어 수놓은 BTS-갤럭시Z플립 콜라…
  • [갤럭시언팩] Z폴드4·플립4, '스냅드래곤…
  • KT, 광화문 리모델링 사옥 통해 '미디어파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