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데일리 김소영기자] 근거리 물류 IT 플랫폼을 운영하는 바로고(대표 이태권)는 전국 17개 시도 중 코로나19 여파로 배달이 가장 많이 증가한 지역이 세종과 충청북도인 것으로 나타났다고 19일 발표했다.

사측의 조사결과 전체 배달 수행 건수는 올해 1월(627만건) 대비 4월(982만건) 56.6% 증가했으며, 이 기간 세종의 배달 수행 건수는 61.8% 증가했다. 이어 충북(54.9%), 울산(42.6%), 부산(35.5%), 경기(32.6%), 강원(29.1%), 대구(28.8%), 인천(26.7%), 광주(26.4%), 서울(24.2%), 전북(23.2%), 대전(20.4%), 경남(18.7%), 전남(17.6%), 경북(12.7%), 충남(12.7%), 제주(8%) 지역 순으로 증가율이 높았다.

세종과 충청북도 내 배달 수행 건수가 증가한 것은 코로나19 대응 컨트롤타워에 소속된 공무원과 해당 지역 의료진이 배달 음식 위주의 식사를 하고 있기 때문이라는 분석이다. 정부세종청사엔 보건복지부가, 충청북도엔 질병관리본부가 있다.

바로고 프로그램을 통해 배달을 요청한 상점 수 역시 많아졌다. 한달에 한 건 이상 바로고 프로그램을 통해 배달을 요청한 전체 상점 수는 올해 1월 대비 4월 17.8% 늘었다. 같은 기간 배달 요청 상점 수가 가장 많이 증가한 지역은 ‘대구(58.4%)’였다.

<김소영 기자>sorun@ddaily.co.kr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동영상
  • 포토뉴스
삼성전자, 美 고가 프로젝터 점유율 1위 등극 삼성전자, 美 고가 프로젝터 점유율 1위 등극
  • 삼성전자, 美 고가 프로젝터 점유율 1위 등극
  • SK온, ”EV배터리 상태 직접 확인하세요“
  • LG화학, ‘제6회 대학생 광고 공모전’ 수상…
  • SK이노베이션, ‘힐링+스페이스’ 개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