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데일리 김도현기자] 엔비디아가 전 세계적으로 확산한 코로나19 극복에 힘을 보탠다.

20일 엔비디아는 코로나19 관련 연구진에 ‘파라브릭스’ 게놈 배열 소프트웨어(SW)의 90일 무료 라이선스를 제공한다고 밝혔다. 해당 SW는 그래픽처리장치(GPU)를 통해 게놈 분석 툴 키트 기반 유전자 배열 데이터 분석을 50배까지 가속화한다.

엔비디아는 “코로나19에 대한 연구를 가속화하기 위해 연구진들과 툴을 공유하고 있다”며 “옥스포드 나노포어 롱-리드 데이터를 통해 작업하는 연구자들은 깃허브(GitHub)에서 GPU 가속 툴 저장소를 이용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연구진들은 코로나19 바이러스 및 감염자의 게놈 배열을 통해 질병의 확산 과정과 감염 취약 대상에 대해 조사 중이다. 다만 게놈 배열 분석은 상당한 시간과 컴퓨팅 파워가 요구된다. 엔비디아는 코로나19가 진화하고 있음을 인지, 상황에 따라 지원을 계속할 방침이다.

미국 스타트업으로 시작한 파라브릭스 팀은 GPU를 활요한 획기적인 게놈분석 솔루션을 개발했다. 지난해 12월 엔비디아에 합류, 연구에 필요한 최신 툴을 제공하고 있다. 이를 통해 전체 인간 게놈에 대한 변종을 확인하는 데 걸리는 시간을 단축하고 있다.

<김도현 기자>dobest@ddaily.co.kr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동영상
  • 포토뉴스
LG전자, “스탠바이미로 웹툰 보세요” LG전자, “스탠바이미로 웹툰 보세요”
  • LG전자, “스탠바이미로 웹툰 보세요”
  • [PLAY IT] 아이패드9 vs 아이패드미니6…
  • 삼성전자, 美 고가 프로젝터 점유율 1위 등극
  • SK온, ”EV배터리 상태 직접 확인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