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데일리 이종현기자] 한글과컴퓨터그룹(이하 한컴그룹)과 네이버 비즈니스 플랫폼(NBP)이 대상자 모니터링을 위한 인공지능(AI) 콜센터 시스템 무상공급에 나선다.

한컴그룹은 AI콜센터 플랫폼 무상제공 및 시스템 구축에 필요한 제반 비용을 전액 지원하며, NBP는 대민 서비스의 안정적 운영을 위한 고성능 클라우드 인프라를 무상으로 기증한다고 12일 밝혔다.

한컴그룹의 AI콜센터 ‘한컴 AI 체크25’는 능동 감시자와 자가 격리자의 발열, 체온, 기침 등 건강 상태를 체크할 수 있는 아운바운드콜 시스템이다. 대상자의 답변을 즉시 데이터화하고 통계 및 분석 결과로 확인할 수 있다. 이를 통해 지자체 및 지역 보건소에서는 전체 관리대상 모니터링할 수 있으며 긴급 상황 발생 시 즉각적인 대응이 가능하다.

한컴 AI 체크25는 인원 제한 없이 대규모 모니터링이 가능하다.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이하 코로나19) 확산으로 대응 인력이 부족한 상황을 대체할 수 있을 대체할 수 있을 것이라 기대된다.

전주시가 오는 20일부터 한컴 AI콜센터를 운영할 예정이며 안양시도 적극 검토 중이다. 중국 청도와 상해에서도 한국 교민 대상의 한국어 서비스 운영을 희망하고 있다.

김상철 한컴그룹 회장은 “코로나19 극복을 위해 민·관 모두 힘을 모아야 할 때”라며 “국내 대표 소프트웨어(SW) 기업이자 정보기술(IT) 기업으로서 국가적 재난 상황 극복을 위해 모든 첨단 기술을 동원해 힘을 보태겠다”고 말했다.

박원기 NBP 대표도 “이번 협력은 국민들의 건강을 위한 AI 서비스를 국내 토종 기업들이 힘을 합쳐 만들고, 공공의 이익을 위해 무료로 제공한다는 점에서 의미가 크다”며 “이익만을 좇지 않고 모두가 착한 기술의 혜택을 함께 누릴 수 있는 사회를 만들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전했다.

한편 한컴그룹은 지난해 3월 중국의 AI 기업인 ‘아이플라이텍’과 AI 전문 기업 ‘아큐플라이AI’를 설립했다. AI 음성기술을 접목한 하드웨어 및 딥러닝 기반 기반 광학문자인식(OCR) 솔루션, AI 콜센터 사업을 국내에서 추진 중이다. 한컴그룹은 아이플라이텍이 중국 코로나19 대응 시 활용했던 AI 콜센터 기술 및 노하우를 접목해 한국어 음성인식 및 분석 기술 기반의 AI콜센터 시스템인 한컴 AI 체크25를 개발했다.

<이종현 기자>bell@ddaily.co.kr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동영상
  • 포토뉴스
LG전자, 의료기기 확대…통증완화 ‘메디페… LG전자, 의료기기 확대…통증완화 ‘메디페…
  • LG전자, 의료기기 확대…통증완화 ‘메디페…
  • SK이노, 생명나눔 온택트 헌혈 캠페인 개최
  • 신라호텔로 간 ‘비스포크 큐브에어’…왜?
  • LG전자, 가열 성능 개선 인덕션 전기레인지 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