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데일리 이종현기자] KT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을 악용한 ‘스미싱’을 차단해 고객보호를 강화한다.

KT는 최근 신종 코로나에 대한 국민적 관심을 악용해 스미싱이 기승을 부리고 있으며, 이로부터 고객을 보호하기 위해 차단 대응을 강화하고 있다고 11일 밝혔다.

‘문자메시지(SMS)’와 ‘피싱(Phishing)’의 합성어인 스미싱(Smishing)은 택배 배송 등의 내용으로 문자메시지를 전송한 후 문자의 인터넷주소(URL) 클릭을 유도해 고객 피해를 발생시키는 온라인 사기수법이다.

KT는 지난 1월 말부터 신종 코로나를 악용한 스미싱 공격을 예상하고 분석을 시작했다. 이를 토대로 지난 10일까지 2주간 6만건 이상의 악성 URL 접속을 차단했다. 확인된 스미싱은 ‘국내 우한 폐렴 감염자 및 접촉자 신분정보 확인’, ‘우한 폐렴으로 인해 택배배송 지연’ 등이다.

해당 조치는 KT가 자체 개발한 ‘KT 스미싱 대응 시스템’을 통해 이뤄졌다. 해당 시스템은 실시간으로 악성 URL을 탐지해 접속을 차단한다. 고객이 스미싱 문자를 수신해 악성 URL을 클릭한 경우에도 ‘KT 스미싱 예방안내 팝업창’으로 우회해 스미싱 공격 예방을 위한 안내사항을 전달하고 있다. KT 스미싱 대응 시스템을 통해 연간 1000만건 이상의 스미싱 공격을 선제적으로 차단 중이다.

KT는 신종 코로나와 같은 새로운 유형의 스미싱 문자와 변종 악성 애플리케이션(앱)에 대한 실시간 공격 탐지를 강화했다. 이와 함께 보안 전문인력을 추가로 투입해 고객의 스미싱 피해를 최소화하겠다는 방침이다.

KT INS본부장 박종호 상무는 “최근 신종 코로나에 대한 우려가 커지면서 이를 악용한 스미싱이 폭발적으로 증가했다”며 “스미싱은 단순한 클릭만으로 엄청난 피해를 초래할 수 있는 만큼 확인되지 않는 문자의 URL은 클릭하지 말아야 한다”고 당부했다.

<이종현 기자>bell@ddaily.co.kr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동영상
  • 포토뉴스
삼성전자, 美 고가 프로젝터 점유율 1위 등극 삼성전자, 美 고가 프로젝터 점유율 1위 등극
  • 삼성전자, 美 고가 프로젝터 점유율 1위 등극
  • SK온, ”EV배터리 상태 직접 확인하세요“
  • LG화학, ‘제6회 대학생 광고 공모전’ 수상…
  • SK이노베이션, ‘힐링+스페이스’ 개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