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데일리 이종현기자] 데이터3법(개인정보보호법·정보통신망법·신용정보법) 개정안이 통과됨에 따라 데이터 활용에 속도가 붙을 전망이다. 하지만 이에 대한 반작용으로 개인정보보호 수준은 떨어지는 것이 아니냐는 우려가 있다. 개인정보보호위원회가 데이터 활용과 개인정보보호, 두 마리 토끼 잡기에 나섰다.

개인정보보호위원회는 위원장 직무대리인 김일재 상임위원이 판교에 소재한 한국인터넷진흥원(KISA) 정보보호 클러스터와 한국정보화진흥원(NIA) K-ICT 빅데이터센터를 방문했다고 22일 밝혔다.

김 위원은 각 기관을 방문해 개인정보 재식별 위험 등 개인정보침해 우려에 대해 현장의 목소릴 들었다. 산·학·연 협업을 통한 정보보호 신산업 지원 및 전문인력 양성 현황을 살피고 비식별 처리 및 데이터 결합 전문 기업들과의 간담회를 진행했다.

또 NIA 데이터 플래그십 사업으로 진행된 제주도 재현 데이터 활용사례 등 개인정보가 노출되지 않는 데이터 분석 방법 등의 시연에도 참석했다.

김일재 상임위원은 “안전한 개인정보보호가 전제돼야만 국민의 신리를 바탕으로 하는 지속가능한 데이터 경제 활성화가 가능할 것”이라며 “현장 중심의 개인정보보호 기술 육성 및 전문가 양성을 위해 관련 부처와 협력하고 국민의 개인정보가 보다 안전하게 보호되는 기반을 마련하기 위해 정책 대안을 마련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데이터3법 통과 이후 데이터 활용을 위한 비식별 조치 솔루션이 주목받고 있다. ▲가명처리 ▲총계처리 ▲데이터 삭제 ▲데이터 범주화 ▲데이터 마스킹 등의 방법을 통해 진행되는 비식별 조치는 데이터를 특정 개인을 식별할 수 없는 ‘가명정보’로 만드는 역할을 한다. 데이터 활용의 첫 관문인 만큼 데이터3법과 관련한 시행령·가이드라인이 나오기까지 이 기술·솔루션에 대한 논의가 이어질 전망이다.

<이종현 기자>bell@ddaily.co.kr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동영상
  • 포토뉴스
KT, 광화문 리모델링 사옥 통해 '미디어파사… KT, 광화문 리모델링 사옥 통해 '미디어파사…
  • KT, 광화문 리모델링 사옥 통해 '미디어파사…
  • [포토] 사진으로 보는 역사적인 '다누리' 발…
  • 다누리, 발사대 ‘우뚝’…韓 첫 달 탐사 카운…
  • 삼성전자, “주방을 화랑처럼”…‘비스포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