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데일리 김도현기자] 삼성전자가 상생경영을 실천한다. 반도체 협력사에 인센티브를 제공할 방침이다.

21일 삼성전자는 반도체 협력사 271개사에 2019년 하반기 인센티브를 지급한다고 밝혔다. 총 417억4000만원 규모다. 이번 인센티브는 지난 2010년 제도를 시행한 이래 최대 금액이다.

삼성전자는 “반도체 사업장에 상주하는 1차, 2차 우수 협력사를 대상으로 지급 규모를 지속 확대하고 있다”며 “설 연휴 직전인 22일 협력사 임직원 2만명에 인센티브를 지급, 사기 진작 및 내수 경기 활성화 기여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지난 2018년부터 삼성전자는 반도체 8개 협력사가 운영하는 ‘반도체 정밀 배관 기술 아카데미’(SfTA)를 지원, 우수 인력 양성을 돕고 있다. 아카데미 2기 수료생 파인텍 정태관 사원은 “15주의 교육과정을 거치며 배웠던 이론과 실습과정이 현재 업무에 많은 도움이 되고 있다”고 말했다.

한편 삼성전자는 지난 2012년부터 명절에 근무하는 협력사 임직원을 대상으로 온누리 상품권을 지급하고 있다. 지역경제 활성화 차원이다. 이번 설에 지급되는 규모는 15억4000만원이다.

<김도현 기자>dobest@ddaily.co.kr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동영상
  • 포토뉴스
CJ ENM, '삼성 LED' 적용한 미래형 스튜디오… CJ ENM, '삼성 LED' 적용한 미래형 스튜디오…
  • CJ ENM, '삼성 LED' 적용한 미래형 스튜디오…
  • TV 1분기 매출액, 삼성전자 1위 LG전자 2위…
  • 삼성전자, “반려동물과 펫가전 체험하세요”
  • 우본, '헤이지니'와 소아암 환아 지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