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ES2020] 한국형 미래 전기차 나온다…SKT-中바이톤 맞손

2020.01.08 09:08:50 / 권하영 kwonhy@ddaily.co.kr


[디지털데일리 권하영기자] SK텔레콤(대표 박정호)이 중국 전기차업체 바이톤과 차세대 IVI 개발에 착수한다. 미래 자율주행 시대 ‘탈 것’을 넘어서 ‘스마트 디바이스’로 진화하게 될 자동차 서비스 시장의 주도권을 노리고 있다.

SK텔레콤은 7일(현지시간)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린 CES2020에서 바이톤과 한국형 전기차 출시 협력을 약속하는 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 이에 따라 양사는 차량 내부 통합 인포테인먼트(IVI) 개발 및 마케팅 분야 지원 등 다양한 분야에서 협업할 계획이다.

바이톤은 BMW와 닛산 등 글로벌 자동차업체 출신 핵심 인력들이 2017년 홍콩에 설립한 전기차 업체다. 지난 9월 자사의 SUV 엠바이트(M-Byte) 차량 생산을 위해 국내 자동차 부품업체인 명신과 위탁 생산 계약을 맺고 한국 시장 진출 준비에 나선 상태다.

SK텔레콤과 바이톤은 한국 소비자들을 위한 차세대 IVI 개발에 나서기로 했다. IVI는 차 안에서 이용할 수 있는 엔터테인먼트(entertainment)와 주행정보(information) 시스템을 통칭한다. 자율주행차 시대를 앞두고 차 안에서 시간을 보낼 수 있는 서비스 수요가 늘면서 글로벌 ICT 기업도 주목하는 시장이다. 현대경제연구원은 글로벌 커넥티드카 시장이 올해 1200억 달러(약 135조원), 국내 시장도 2조6000억 원 수준까지 확대될 것으로 예측했다.

SK텔레콤은 이번 CES에서 자사 모바일 내비게이션 서비스인 ‘T맵’과 음원 서비스인 ‘플로(FLO)’ 및 각종 동영상을 차량 기본 탑재 형태로 제공하는 통합 IVI 시스템을 공개했다. 향후 5G를 차량에 적용하면 차에서 초고화질의 대용량 미디어 서비스를 끊김 없이 스트리밍으로 즐기는 것도 가능하다. HD맵 실시간 업데이트 등 각종 기술도 빠르게 적용할 수 있다.

한편, SK텔레콤은 바이톤의 전기차 판매 및 사후서비스(A/S) 분야에서도 자사 보유 채널을 활용해 협력할 방침이다. 아울러 가입형 모빌리티 서비스 등 소비자에게 혜택이 될 수 있는 신규 서비스나 상품도 함께 모색할 계획이다.

유영상 SK텔레콤 MNO사업부장은 “글로벌 전기차 시장의 기대주인 바이톤과의 협력은 ICT 분야와 자동차 영역 간 본격적인 크로스오버를 상징하는 사례가 될 것”이라며 “앞으로도 고객들의 삶을 윤택하게 만들 다양한 글로벌 협력 사례들을 선보이겠다”고 밝혔다.

다니엘 키르헤르트 바이톤 CEO는 “소비자들의 다양한 인카(In-Car) 디지털 체험을 위해 SK텔레콤과 관련 서비스 개발에 힘을 모으겠다”라고 말했다.

<라스베이거스(미국)=권하영 기자>kwonhy@ddaily.co.kr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동영상
  • 포토뉴스
‘누리호’ 발사 성공 기념우표, 16일 발행 ‘누리호’ 발사 성공 기념우표, 16일 발행
  • ‘누리호’ 발사 성공 기념우표, 16일 발행
  • 삼성전자 한종희 부회장·노태문 사장, 베트남…
  • 삼성전자, '더 프레임' 속 특별한 디자이너 작품…

PLAY IT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