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AI 발전 단계 기준 제시…가네 엘레멘트AI CEO, “AI 논의 촉발 기대”

[디지털데일리 윤상호기자] LG전자가 인공지능(AI) 표준 선점에 나섰다. AI 발전 단계를 제시했다. 개별 기업이 각각 개발하고 있는 AI를 체계화하기 위해서다.

6일(현지시각) LG전자는 미국 라스베이거스 만달레이베이 호텔에서 프레스 컨퍼런스를 개최했다. 1000여명이 참가했다.

박일평 LG전자 최고기술책임자(CTO)와 엘레멘트AI 장 프랑스와 가네 최고경영자(CEO)는 ‘AI 발전 단계’를 발표했다. LG전자와 엘레멘트AI는 AI를 공동 개발키로 한 사이다.

AI 발전 단계는 ▲1단계 효율화(Efficiency) ▲2단계 개인화(Personalization) ▲3단계 추론(Reasoning) ▲4단계 탐구(Exploration) 4단계다. 1단계는 지정한 명령이나 조건에 따라 제품을 동작시킨다. 2단계부터 사용자 행동을 분석해 패턴을 찾고 사용자를 구분할 수 있다. 3단계는 여러 접점의 데이터를 분석해 행동의 원인과 결과를 도출한다. 4단계는 AI 스스로 가설을 세우고 검증해 더 나은 솔루션을 제안한다.

엘레멘트AI 가녜 CEO는 “오늘 발표는 AI가 향후 우리 인간의 삶에 어떤 영향을 미칠 것이며 어떤 방향으로 나아가야 하는가에 대한 활발한 논의를 촉발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박 CTO는 “LG 씽큐와 같은 AI의 의미 있는 성장을 위해 산업 전반에 명확하고 체계화된 로드맵이 필요하다”며 “올바른 기술 개발의 방향성을 제시하고 궁극적으로는 고객의 더 나은 삶을 만들어 갈 것”이라고 전했다.

요슈아 벤지오 몬트리올대학교 교수 겸 밀라연구소 창업자는 “우리는 개인과 사회에 이로운 방향으로 AI 기술을 발전시킬 책임이 있다”고 했다. .그는 AI 권위자 중 1명이다. 가네 CEO와 엘레멘트AI 창업을 같이 했다.

한편 이날 LG전자는 ▲유기발광다이오드(OLED, 올레드)TV 신제품 ▲프로액티브 서비스 ▲AI 적용 트윈워시 등도 공개했다.

<라스베이거스(미국)=윤상호 기자>crow@ddaily.co.kr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동영상
  • 포토뉴스
LG전자, 가열 성능 개선 인덕션 전기레인지 선… LG전자, 가열 성능 개선 인덕션 전기레인지 선…
  • LG전자, 가열 성능 개선 인덕션 전기레인지 선…
  • LG전자, 스탠바이미 해외 공략 ‘시동’
  • 삼성전자, ‘큐커’ 구독 서비스 확대…‘큐커…
  • 삼성전자, TV 신제품 ‘시력 보호·색상’ 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