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AI·5G·IoT 적용 커넥티드 리빙 제안

[디지털데일리 윤상호기자] 삼성전자가 ‘CES2020’에서 달라질 우리의 삶을 보여준다. 기술 진화가 가져올 삶의 변화다. 삼성전자가 이를 주도한다.

삼성전자(대표 김기남 김현석 고동진)는 7일부터 10일까지(현지시각)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리는 CES2020에 참가한다고 6일 밝혔다.

CES는 세계 최대 정보통신기술(ICT) 전시회다. 올해는 4500여개 기업이 나선다. 17만여명의 관람객이 찾을 전망이다.

삼성전자는 3368제곱미터 규모 전시관을 차렸다. 참가업체 중 가장 넓다. 인공지능(AI)·5세대(5G) 이동통신·사물인터넷(IoT) 등을 적용한 커넥티드 리빙 솔루션과 다양한 신제품을 공개한다.

삼성전자 소비자가전(CE)부문장 김현석 대표는 6일(현지시각) CES2020 첫 기조연설을 한다. 전시관은 기조연설과 분위기를 맞췄다. 삼성의 기술이 소비자 삶에 어떤 경험과 변화를 주는지 알려준다. 개인-홈-도시(Me-Home-City)로 구성했다. 로봇은 확대했다. 삼성전자는 ‘CES2019’에서 ‘삼성봇’ 플랫폼을 처음 발표했다. CES2020에서는 AI를 내장한 로봇을 전시한다. 라이프스타일 로봇이다. 로봇·TV·냉장고·갤럭시 스마트기기는 연동해 AI 홈을 구성한다.

‘프로젝트 프리즘’은 세계 공략을 본격화한다. 나만의 생활가전이 늘어났다. 2020년형 패밀리허브 냉장고는 푸드AI를 갖췄다. 식재료를 분석해 식단과 요리법을 제안한다. 부족한 식재료는 구매를 권한다. 사는 방법까지 알려준다. ▲와인 ▲맥주 ▲화장품 등 용도별 구성이 가능한 큐브 냉장고가 데뷔전을 치른다. 신발 냄새와 습기를 제거하는 신발관리기도 첫 등장이다. 냉장고는 물론 디자인까지 원하는대로 고르는 ‘비스포크’ 냉장고도 한 몫을 한다.

8K TV는 화질뿐 아니라·음향·스마트·디자인까지 8K 경험에 적합하게 발전했다. 2020년형 퀀텀닷발광다이오드(QLED) 8K TV는 ‘AI 퀀텀 프로세서’를 채용했다. 업스케일링 세밀함을 더했다. 영상 속 움직이는 사물을 인식해 TV만으로 5.1채널 서라운드를 구현해준다. TV와 사운드바 스피커를 모두 활용해 9.1.4채널 음향을 즐길 수 있는 기능도 있다. 무료 채널 ‘TV플러스’는 연내 120여개로 늘린다. 음성인식은 ▲삼성 빅스비 ▲구글 어시스턴트 ▲아마존 알렉사를 지원한다.

라이프스타일TV는 세로본능을 더했다. 화면이 가로 세로로 돌아가는 ‘더 세로’를 전시한다. 모바일 세대를 타깃으로 했다. 마이크로발광다이오드(LED)TV는 가정 공략 시동을 걸었다. 마이크로LED TV는 모듈러 방식이다. ▲크기 ▲화면비 ▲해상도 등 제약이 없다.

모바일 기기는 ▲갤럭시S10 라이트 ▲갤럭시노트10 라이트 ▲갤럭시A71 ▲갤럭시A51▲5G 태블릿 갤럭시탭S6 5G가 처음 일반 관객 손에 쥐어진다. AI·5G·IoT에 특화한 메모리와 솔리드스테이트(SSD)도 소비자의 발길을 잡는다.

자동차 분야에 관한 혁신도 이어진다. ‘디지털콕핏2020’은 삼성전자 ‘엑시노스오토 V9’을 장착했다. 8개 디스플레이와 8개 카메라를 제어한다. 후방 화면은 마이크로LED다. 조명과 메시지 전달판 역할이다. 5G 차량용통신장비(TCU) 시연도 이뤄진다.

<라스베이거스(미국)=윤상호 기자>crow@ddaily.co.kr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동영상
  • 포토뉴스
LG전자, 가열 성능 개선 인덕션 전기레인지 선… LG전자, 가열 성능 개선 인덕션 전기레인지 선…
  • LG전자, 가열 성능 개선 인덕션 전기레인지 선…
  • LG전자, 스탠바이미 해외 공략 ‘시동’
  • 삼성전자, ‘큐커’ 구독 서비스 확대…‘큐커…
  • 삼성전자, TV 신제품 ‘시력 보호·색상’ 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