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AI 가전·로봇서비스·8K TV·초고가 가전 선봬

[디지털데일리 윤상호기자] LG전자가 ‘CES2020’ 손님맞이를 마쳤다. 올해 주제는 ‘더 나은 삶을 위한 혁신(Innovation for a Better Life)’이다.

LG전자는 7일부터 10일까지(현지시각)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리는 CES2020에 참가한다고 6일 밝혔다.

CES는 세계 최대 정보통신기술(ICT) 전시회다. 올해는 4500여개 기업이 나선다. 17만여명의 관람객이 찾을 전망이다.

LG전자는 2044제곱미터 규모 전시관을 차렸다. ▲씽큐 기반 인공지능(AI) 가전 ▲클로이 다이닝 솔루션 등 로봇 서비스 ▲초고화질(8K) TV ▲초고가 가전 ‘LG시그니처’ 등을 소개한다.

김진홍 LG전자 글로벌마케팅센터장은 “고객의 더 나은 삶을 위해 한층 진화한 AI 기반 홈, 커넥티드 카, 레스토랑 로봇 등 혁신적인 제품과 서비스를 준비했다”며 “관람객은 기대 이상의 체험을 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LG전자 전시관 입구 유기발광다이오드(OLED, 올레드) 조형물은 CES 볼거리 중 하나다. CES2020에서는 올레드 사이니지 200여장을 동원했다. 올레드의 휘어지는(flexable, 플렉서블) 특성을 활용했다. ‘새로운 물결’을 연출했다. 환영의 의미다. 자연의 경이로움을 감상할 수 있다.

돌돌마는(rollable, 롤러블)TV 20여대는 ‘천상천하’ 올레드 세상을 표현했다. 아래에서 위로 올라가는 롤업(roll-up) 방식과 위에서 아래로 내려오는 롤다운(roll-down) 방식 롤러블TV는 이번이 첫 공개다.

AI 가전은 ‘어디서든 내집처럼’을 구현했다. 사용 패턴에 맞춰 진화한다. LG전자 전시관에서는 로봇이 대부분의 일을 하는 레스토랑을 만날 수 있다. 씽큐로 연동 음성명령으로 제어할 수 있다.

8K TV는 크기를 다양화했다. 77인치와 88인치 LG시그니처 올레드 8K와 65인치와 75인치 액정표시장치(LCD) 나노셀 8K를 전시한다. LG전자 8K TV는 미국 소비자기술협회(CTA) 8K 초고화질(UHD) 인증을 받았다. 8K 콘텐츠 제공을 위해 AI 프로세서 ‘알파9’ 3세대를 내장했다. 4K 145인치 마이크로발광다이오드(LED) 사이니지와 8K 80인치 미니LED TV도 한 자리를 차지했다. LG시그니처는 이탈리아 건축가 마시밀리아노 푹사스와 전시를 꾸몄다.

식물재배기는 이번이 데뷔전이다. 집에서 채소를 키워 먹을 수 있다. 냉장고 정수기 에어컨 LED 기술을 집약했다. ▲에르고 모니터 ▲스마트폰 G8X씽큐 ▲사운드바 ▲엑스붐 스피커 등 다양한 LG전자 제품을 만날 수 있다.

<라스베이거스(미국)=윤상호 기자>crow@ddaily.co.kr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동영상
  • 포토뉴스
LG전자, 가열 성능 개선 인덕션 전기레인지 선… LG전자, 가열 성능 개선 인덕션 전기레인지 선…
  • LG전자, 가열 성능 개선 인덕션 전기레인지 선…
  • LG전자, 스탠바이미 해외 공략 ‘시동’
  • 삼성전자, ‘큐커’ 구독 서비스 확대…‘큐커…
  • 삼성전자, TV 신제품 ‘시력 보호·색상’ 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