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반도체, 광확산렌즈 특허 지켰다…日 엔플라스 상대 승소

2019.11.21 10:56:27 / 김도현 dobest@ddaily.co.kr

관련기사

[디지털데일리 김도현기자] 서울반도체가 광확산렌즈 특허를 지켜냈다. 6년간 소송전 끝에 얻어낸 결과다.

21일 서울반도체(대표 이정훈)는 일본 렌즈 제조기업 엔플라스와의 TV 백라이트유닛(BLU)요 광확산렌즈에 대한 특허소송에서 최종 승소했다고 밝혔다. 지난 2013녀부터 진행된 소송이다.

최근 미국 연방대법원은 엔플라스의 상고를 기각했다. 엔플라스가 서울반도체의 렌즈 특허기술을 고의로 침해했다는 것이다.

앞서 서울반도체는 TV 직하방식의 백라이트 기술을 선점하기 위한 활동을 해왔다. 광학렌즈 관련 원천 특허기술을 보유한 미국 텔레다인 테크놀로지스를 설득, 라이선스를 획득했다. 동시에 이 렌즈의 최초 개발자인 펠카 박사를 기술고문으로 영입했다.

이후 지난 2009년 TV 백라이트에 적용 가능한 광확산렌즈를 엔플라스와 공동개발하기 시작했다. 서울반도체는 회사의 특허기술을 기반으로 일본 엔플라스에 금형 제작과 양산을 의뢰, 제품 상업화에 성공했다. TV 브랜드 및 제조기업을 대상으로 프로모션을 진행했다.

해당 제품에 대한 고객 요구가 확대되면서 엔플라스는 관련 특허기술의 소유권을 주장했다. 글로벌 주요 TV 브랜드를 상대로 영업활동을 개시했다.

서울반도체는 경고장을 보냈지만, 엔플라스는 사업을 강행했다. 결국 갈등은 특허소송으로 이어졌다. 이 특허소송은 엔플라스가 미국 캘리포니아연방법원에 서울반도체 특허의 비침해 및 무효확인 등에 대해 소송을 제기한 것이다.

아울러 엔플라스는 당시 서울반도체에 공급하던 렌즈의 납품가를 기존 합의 단가대비 2.3배 인상해 통보했다. 협상과정에서 엔플라스는 특허권을 사실상 포기하라고 요구하기도 했다.

법적 분쟁에도 서울반도체는 고객사에 렌즈 공급을 해야 했다. 따라서 대체제품 확보가 시급했다. 국내외 광학 연구소 및 관련 전문회사들과 다시 협력, 공급일정을 맞춰나갔다. 최종적으로는 소송전에 승리, 특허기술을 지켜냈다. 이를 바탕으로 관련 사업을 재개할 수 있을 전망이다.

이 대표는 “향후 특허기술을 함부로 도용하는 기업들에 대해서는 사활을 걸고 대응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도현 기자>dobest@ddaily.co.kr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동영상
  • 포토뉴스
[이주의 전자뉴스] 쌀쌀해진 날씨…계절가… [이주의 전자뉴스] 쌀쌀해진 날씨…계절가…
  • [이주의 전자뉴스] 쌀쌀해진 날씨…계절가…
  • 삼성전자, “인덕션 구입 10월에 하세요”
  • [IT발자국] ‘언제 어디서나 듣는 즐거움을…
  • LG전자, “새 옷 입은 ‘틔운미니’ 어때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