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융결제원, CD/ATM 시작으로 은행권간 빅데이터 공동 활용 시작

2019.11.14 10:34:46 / 이상일 2401@ddaily.co.kr

[디지털데일리 이상일기자] 금융결제원(원장 김학수)은 은행권과 공동으로 빅데이터를 활용해 'CD/ATM 운용효용성 진단' 시범서비스를 2020년 3월까지 실시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 서비스는 참가은행들이 다양한 관점에서 기기 운용현황 및 효용성을 비교・진단할 수 있도록 위치정보 지도(Map)과 각종 도표 등을 시각화한 14개의 주요 항목으로 구성되어 있다.

금융결제원은 이 서비스를 통해 기기 위치정보와 CD공동망 타행 거래데이터를 결합, 기기 운용현황 및 이용 실적 등을 비교・분석할 수 있도록 제공함으로써, 참가 은행들의 기기 재배치 및 영업전략 수립에 도움을 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이 서비스에는 산업은행 등 총 12개 은행이 우선 참여, 금융결제원은 서비스 기간 중에도 추가 이용신청을 받아 참가 은행을 확대할 계획이다. 

특히 이번 시범 사업은 금융 빅데이터 공동 활용의 가치를 검증하는 금융권 최초의 사례로서, 향후 금융결제원은 빅데이터 공동활용 모델발굴과 금융데이터 개방 등을 통해 은행들의 데이터 플래그십 사업을 지속적으로 지원해 나갈 계획이다. 

<이상일 기자>2401@ddaily.co.kr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동영상
  • 포토뉴스
CJ ENM, '삼성 LED' 적용한 미래형 스튜디오… CJ ENM, '삼성 LED' 적용한 미래형 스튜디오…
  • CJ ENM, '삼성 LED' 적용한 미래형 스튜디오…
  • TV 1분기 매출액, 삼성전자 1위 LG전자 2위…
  • 삼성전자, “반려동물과 펫가전 체험하세요”
  • 우본, '헤이지니'와 소아암 환아 지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