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고혁신상 3개 포함 총 46개…9년 연속 TV 최고혁신상 차지

[디지털데일리 윤상호기자] 내년 1월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리는 ‘CES2020’의 마케팅 경쟁 막이 열렸다. 미국소비자기술협회(CTA)는 ‘CES혁신상’을 공개했다.

삼성전자(대표 김기남 김현석 고동진)는 CES혁신상 총 46개를 수상했다고 8일 밝혔다.

46개는 역대 최다다. ‘최고혁신상’ 3개 포함이다. TV와 스마트폰 등이 최고혁신상을 받았다. TV 최고혁신상은 9년 연속이다. 삼성전자는 작년까지 13년 연속 TV 점유율 1위다. 혁신상은 ▲TV 12개 ▲오디오 3개 ▲모니터 2개 ▲생활가전 9개 ▲모바일 17개 ▲반도체 3개 등이 이름을 올렸다. 특히 ▲유엔개발계획(UNDP)과 협력해 사회공헌활동을 전개하는 애플리케이션(앱) ‘삼성 글로벌 골즈(Samsung Global Goals)’ ▲모바일 결제 서비스 ‘삼성 페이’ 등도 혁신상을 받았다.

한편 CES2020은 2020년 1월7일부터 10일까지(현지시각) 진행한다. CES는 세계 최대 정보통신기술(ICT) 전시회다. CES2020은 삼성전자 소비자가전(CE)부문장 김현석 대표가 문을 연다. 김 대표는 개막 하루 전인 6일(현지시각) 베네시안 팔라조볼룸에서 기조연설을 한다.

<윤상호 기자>crow@ddaily.co.kr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동영상
  • 포토뉴스
LG전자, 가열 성능 개선 인덕션 전기레인지 선… LG전자, 가열 성능 개선 인덕션 전기레인지 선…
  • LG전자, 가열 성능 개선 인덕션 전기레인지 선…
  • LG전자, 스탠바이미 해외 공략 ‘시동’
  • 삼성전자, ‘큐커’ 구독 서비스 확대…‘큐커…
  • 삼성전자, TV 신제품 ‘시력 보호·색상’ 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