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회적 책임 강조…초일류 기술 중심 문화 계승

[디지털데일리 윤상호기자] 삼성전자가 창립 50주년을 맞았다. 100년 기업이 되기 위해 기업의 사회적 책임을 강조했다.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은 세계 최고를 위해선 같이 나누고 함께 성장해야 한다고 했다.

1일 삼성전자(대표 김기남 김현석 고동진)는 경기 수원시 ‘삼성 디지털시티’에서 참립 50주년 기념행사를 가졌다. 임직원 400여명이 참석했다.

이재용 부회장은 영상 메시지를 통해 등장했다. 지난 50년 임직원 노력을 격려하고 향후 50년을 준비해 100년 기업이 되자고 했다.

이 부회장은 “지금까지 50년은 여러분 모두의 헌신과 노력으로 가능했다”라며 “앞으로 50년 마음껏 꿈꾸고 상상하자”라고 당부했다. 임직원이 그리는대로 삼성전자 미래가 열린다는 뜻이다.

또 “우리의 기술로 더 건강하고 행복한 미래를 만들자”라며 “같이 나누고 함께 성장하는 것이 세계 최고를 향한 길”이라고 강조했다. 기술이 추구해야 하는 방향과 기업의 사회적 책임과 역할을 주문했다.

김기남 삼성전자 대표는 “미래는 상상할 수 없는 변화의 물결이 몰려올 것이므로 끊임없는 학습과 과감한 도전과 혁신으로 초일류 기술 중심 문화를 계승 및 발전시켜 나가자”고 역설했다.

아울러 “다각적인 채널과 네트워크를 통해 업계 생태계를 이해하고 진화하는 시장과 잠재된 요구(Needs, 니즈)를 발굴해 철저히 고객을 지향하는 기업으로 변화하자”라며 “임직원들은 사회적 책임감을 가지고 다양한 이해 관계자와 소통하며 회사의 사회공헌 활동에도 적극 참여해 상생과 나눔을 실천하자”고 부탁했다.

삼성전자는 창립 50주년을 봉사활동으로 지낸다. 전국 7만여명의 임직원이 자발적으로 나섰다. 지난 10월14일부터 오는 11월16일까지 전국 사업장에서 진행한다.

이 부회장도 “삼성의 새로운 사회공헌 비전인 ‘함께가요 미래로! 인에이블링 피플(Enabling People)’을 다 함께 실천해 가자”고 격려했다.

<윤상호 기자>crow@ddaily.co.kr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동영상
  • 포토뉴스
CJ ENM, '삼성 LED' 적용한 미래형 스튜디오… CJ ENM, '삼성 LED' 적용한 미래형 스튜디오…
  • CJ ENM, '삼성 LED' 적용한 미래형 스튜디오…
  • TV 1분기 매출액, 삼성전자 1위 LG전자 2위…
  • 삼성전자, “반려동물과 펫가전 체험하세요”
  • 우본, '헤이지니'와 소아암 환아 지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