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감2019] 최기영 과기정통부 장관 “딥페이크 기술, 악용 막겠다”

2019.10.19 19:50:19 / 홍하나 hhn0626@ddaily.co.kr

관련기사
직장인 노린 ’10월 급여명세서’ 사칭 악성 이메일 대량 유포중
포티넷코리아, 국내 OT 보안 데모센터 열었다
[취재수첩] '독이 든 성배' 국방부 백신사업

[디지털데일리 홍하나기자] 합성으로 영상, 사진을 조작하는 ‘딥페이크 기술’에 대한 우려가 나왔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종합감사에서는 딥페이크 기술이 정치적, 사회적으로 악용될 수 있어 정부 차원에서 악용방지 기술을 개발해야 한다는 주문이 이어졌다.

최기영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사진>은 18일 국회에서 진행된 과기정통부 종합감사에서 “딥페이크 기술은 정교할수록 식별이 어려워 연구가 필요하다”며 “현재 (기술력은) 미국이 앞서는 것으로 보인다. 협력을 모색하거나 기술개발을 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날 의원들은 정부 차원의 대응책 마련을 당부했다. 박광온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미국 국방부는 딥페이크를 국가안보차원에서 다루는 등 청문회를 열고 관련 대책을 논의했다”며 “한국도 딥페이크 악용방지 기술개발에 적극 나서야 한다. 과기부, 국방부 등 정부기관이 나서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딥페이크 식별기술이 중요하다”며 “사진 한 장으로 목소리, 움직이는 동영상을 만들 수 있다. 누구든지 범죄에 악용할 소지가 있어 식별 기술과 함께 막을 수 있는 장치가 필요하다”고 당부했다.

최기영 장관은 “딥페이크 기술은 순기능과 역기능이 있다. 순기능도 생각해야 한다”며 “챌린지 대회도 열고 연구지원도 하고 있다. 순기능과 역기능은 함께 연구해야 할 사항”이라고 전했다.

미국은 딥페이크 기술을 안보차원에서 접근하고 있다. 심각한 안보위협일 수 있다는 판단에서다. 주요 인사에게 메시지를 조작해 보낼 수 있어 미국에서도 투자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높아지고 있다.

이에 최기영 장관은 “딥페이크 기술과 관련해 적극적으로 예산에 반영하겠다”고 답했다.

<홍하나 기자>hhn0626@ddaily.co.kr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동영상
  • 포토뉴스
삼성전자, ‘더 프리스타일’ 시판…출고가 1… 삼성전자, ‘더 프리스타일’ 시판…출고가 1…
  • 삼성전자, ‘더 프리스타일’ 시판…출고가 1…
  • LG전자, “‘씽큐’ 체험해보세요”
  • LG전자, 2022년 에어컨 경쟁 ‘점화’
  • 삼성전자, ‘갤럭시 언팩’ 9일 개최…‘갤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