왼쪽부터 조원영 베리타스코리아 대표, 이희상 티맥스데이터 대표

[디지털데일리 홍하나기자] 티맥스데이터(대표 이희상)와 엔터프라이즈 데이터 보호 및 가용성 솔루션 기업 베리타스코리아(대표 조원영)가 손을 잡는다. 티맥스데이터는 베리타스와 업무 협약을 체결해 양사의 데이터베이스 관련 제품 및 솔루션을 연동한다고 16일 밝혔다.

양사는 이번 협약을 통해 티맥스의 DBMS ‘티베로’와 베리타스의 엔터프라이즈용 데이터 백업 복구 솔루션 ‘넷백업’, 고가용성 이중화 솔루션 ‘인포스케일’을 연동한다.

티베로는 넷백업과의 연동을 통해 관리하는 데이터의 손상 및 손실을 방지한다. 비용과 리스크를 최소화하며 기업 정보 관리의 안정성을 높인다. 멀티 클라우드에 최적화되어 데이터 폭증으로 인한 클라우드 환경의 변화에 대응할 수 있다고 회사 측은 설명했다.

인포스케일은 티베로 데이터베이스의 서비스 가용성을 위한 클러스터링 기능과 성능을 높인다. 기업의 업무 환경에서 발생하는 다양한 요구 사항에 맞게 스토리지 관리 및 서비스 이중화를 위한 고가용성 기능을 클라우드 환경으로 확장한다. 물리적 환경, 가상 환경 전반에서 적용되며 클라우드 환경까지 확장 적용할 수 있다.

엔터프라이즈 애플리케이션 및 데이터 마이그레이션 시, 인포스케일을 적용한 티베로를 통해 비용 감소, 가용성 및 성능 구현 등을 할 수 있다는 것이 회사 측의 설명이다.

양 사는 각 사의 대표 제품을 연동해 기술 시너지를 낼 계획이다. 인포스케일은 최근 티베로 및 DB통합 솔루션 프로싱크와 함께 금융권(인터넷 손해보험) 메인업무에 도입, 클라우드 환경에서 구축됐다.

조원영 베리타스코리아 대표는 “데이터의 폭발적인 증가로 인해 국내외 클라우드 DBMS 시장이 급속도로 커지고 있다”며 “티베로와 베리타스의 제품 및 솔루션을 연동해 클라우드 환경에서 더욱 높은 성능과 확장성, 가용성을 실현하고 변화하는 클라우드에 최적화된 데이터 보호 및 관리 솔루션을 제공하겠다”고 전했다.

이희상 티맥스데이터 대표는 “티베로는 올해 현대기아차, 브라질 연금관리공단 등 의미 있는 빅딜을 성공시키며 국내외에서 빠른 속도로 성장하고 있다”며 “베리타스와의 협업을 통해 클라우드 DBMS 시장 점유율을 확대하고 시장을 선도하겠다“고 말했다.

<홍하나 기자>hhn0626@ddaily.co.kr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동영상
  • 포토뉴스
CJ ENM, '삼성 LED' 적용한 미래형 스튜디오… CJ ENM, '삼성 LED' 적용한 미래형 스튜디오…
  • CJ ENM, '삼성 LED' 적용한 미래형 스튜디오…
  • TV 1분기 매출액, 삼성전자 1위 LG전자 2위…
  • 삼성전자, “반려동물과 펫가전 체험하세요”
  • 우본, '헤이지니'와 소아암 환아 지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