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데일리 채수웅기자] 전국 1000개 중소기업에 5G 기반의 스마트공장 솔루션이 보급된다.

대통령직속 4차산업혁명위원회(위원장 장병규)는 10일 오후 제13차 회의를 개최하고 ‘5G기반 스마트공장 고도화 전략’을 심의‧의결했다.

이번 전략은 ‘5G+ 전략’의 일환으로 5G기반의 제조혁신 활성화를 위해 5G 솔루션 보급‧확산에 필요한 정책적 지원기반을 마련하기 위해 수립됐다. 내년부터 2022년까지 전국 1000개 중소·중견기업에 5G 솔루션을 공급하겠다는 계획이다.

이를 위해 먼저 정부는 5G 솔루션실증을 마무리한다. 현재 추진 중인 5G 솔루션 실증사업을 통해 실시간 품질검사, 자율주행 물류이송, 생산설비 원격정비, 예지정비 등 실증을 연내 완료하기로 했다. 또한 신규 추경사업을 통해 2020년까지 5G 기반 봉제특화 로봇 솔루션 실증 완료하고 5G 기반 산업용 단말기 프로토타입 개발 및 상용화도 지원할 예정이다. 이와함께 산업용 5G 단말기 개발도 추진하다. 먼저 3.5GHz, 28GHz 겸용 5G 단말기 프로토타입으로 200개를 제작해 실증사업을 지원한다.

5G 솔루션 고도화를 위해 5G기반 차세대 클라우드 로봇(Brainless)및 관련 핵심 부품 개발도 추진한다. 5G 기반 무선통신 및 충전이 되는 경량 글래스 부품 및 시야각 확대 기술 개발, 가상공간 구성을 위한 고수준 실감콘텐츠를 개발하고 공장 내 생산시설의 실시간 예지정비 등을 위해 초저지연 고신뢰 통신이 가능한 5G 기반의 대규모 센서 구축에 필요한 IoT 핵심기술을 개발한다.

이밖에 정부지원 사업을 통해 민간이 5G스마트공장에서 확보한 데이터를 정부가 직접 구축하고 제조데이터센터에도 연계·활용 추진하는 한편, 5G스마트공장 등 제조분야의 AI 솔루션 개발을 지원하기 위한 AI 컴퓨팅 인프라 구축도 추진하기로 했다.

5G 솔루션 보급 ‧확산 지원을 위해서는 중기부·산업부·과기정통부 스마트공장 보급 관련 사업을 묶어서 ‘패키지형’ 지원에 나선다. 중기부 스마트제조혁신추진단을 중심으로 수요·공급 기업이 스마트공장 보급 사업을 원스톱으로 지원·신청 할 수 있는 지원체계 구축한다.

마지막으로 5G 솔루션 조기 확산 기반도 조성한다. 이통사들이 5G 솔루션 보급관련 통신요금제를 자율적으로 결정할 수 있도록 규제샌드박스 적용을 추진한다. 이와함께 5G 스마트공장 사이버 침해사고를 예방·대응하기 위해 정보보호전문가의 현장 보안 취약점 점검 및 스마트공장 보안모델도 개발한다. 이밖에 스마트공장에 특화된 보안기술·솔루션을 개발하고 5G 기반 로봇의 안전성·신뢰성 관련 표준개발 및 시험·인증도 지원한다.

장병규 위원장은 “5G 기반 스마트공장 고도화 전략은 우리나라가 세계 최초로 상용화에 성공한 5G 서비스의 핵심 분야인 스마트공장에 대한 지원 사업으로 우리나라 제조업의 경쟁력을 확보하고 글로벌 시장에 진출하기 위해 만들어진 계획”이라며 “초저지연‧초고속‧초연결의 특성을 갖는 5G 통신망은 실시간 품질검사, 자율주행 물류이송, 생산시설 원격정비 등 스마트공장 서비스의 핵심 인프라로 기능하므로 이번 사업은 우리나라의 제조업 경쟁력뿐만 아니라 5G의 성공적 안착을 위해서도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채수웅 기자>woong@ddaily.co.kr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동영상
  • 포토뉴스
삼성전자, 美 고가 프로젝터 점유율 1위 등극 삼성전자, 美 고가 프로젝터 점유율 1위 등극
  • 삼성전자, 美 고가 프로젝터 점유율 1위 등극
  • SK온, ”EV배터리 상태 직접 확인하세요“
  • LG화학, ‘제6회 대학생 광고 공모전’ 수상…
  • SK이노베이션, ‘힐링+스페이스’ 개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