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램리서치, 경기도에 R&D 센터 세운다…삼성·SK 협력 강화

2019.09.27 15:03:20 / 김도현 dobest@ddaily.co.kr

관련기사

[디지털데일리 김도현기자] 미국 반도체 장비업체 램리서치가 국내에 연구개발(R&D) 센터를 세운다. 삼성전자, SK하이닉스 등 대형 고객사와의 협력을 강화할 전망이다.

27일 램리서치는 경기도청과 R&D 시설 관련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이날 협약식에는 팀 아처 램리서치 최고경영자(CEO), 이재명 경기도지사, 서인학 램리서치코리아 대표 등이 참석했다.

램리서치는 “R&D 센터를 한국으로 확대해 고객과 더 신속하고 밀접하게 일할 수 있기 위해 MOU를 맺었다”고 설명했다.

이번 MOU로 건립될 한국테크놀로지센터(KTC)는 솔루션 제공을 가속화하고, 고객의 차세대 반도체 장비 개발을 지원한다. 한국테크놀로지센터는 램의 기존 미국 R&D 시설의 확장으로, 미국에서의 실질적인 R&D 운영 역시 지속될 예정이다.

향후 해당 시설이 완공되면 40~50개의 첨단 과학 및 엔지니어링 부문의 전문 인력을 위한 일자리를 창출할 것으로 기대된다. 시설 위치, 규모 등 구체적인 사안은 아직 정해지지 않은 상태다.

팀 아처 CEO는 “이번 MOU 체결은 램리서치의 전 세계 고객에게 더 나은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한 지속적인 노력의 일환”이라며 “한국테크놀로지센터를 설립하면 램의 학습 주기를 단축하고, 고객에게 신속한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한편 램리서치는 지난 1989년 램리서치코리아를 세우고 국내 고객사를 지원해 왔다. 지난 2011년에는 생산법인 램리서치매뉴팩춰링코리아를 설립, 국내에서 제품 생산을 하고 있다.

<김도현 기자>dobest@ddaily.co.kr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동영상
  • 포토뉴스
LG전자, 웹OS 플랫폼 ‘규모의 경제’ 확보… LG전자, 웹OS 플랫폼 ‘규모의 경제’ 확보…
  • LG전자, 웹OS 플랫폼 ‘규모의 경제’ 확보…
  • “물 한 잔 따라줘”…접근성 높이는 가전업계…
  • LG전자-현대차, “도심에서 캠핑을”
  • SK이노, 발달장애인 음악축제 올해도 ‘함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