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남호준 LG전자 HE연구소장, “2019년형 삼성 QLED 8K, ICDM CM 8K 기준 미달”

[디지털데일리 윤상호기자] LG전자가 삼성전자 주력 TV가 소비자에게 잘못된 정보를 전달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삼성전자는 퀀텀닷발광다이오드(QLED)TV가 최상위 제품이다. 특히 초고화질(8K)TV를 강조하고 있다. LG전자는 삼성전자가 기술 용어를 마케팅에 활용한 점과 해상도를 속이고 있다고 비난했다.

17일 LG전자는 서울 영등포구 LG트윈타워에서 ‘8K 및 유기발광다이오드(OLED, 올레드) 기술 설명회’를 개최했다.

LG전자 홈엔터테인먼트(HE)연구소장 남호준 전무는 “QLED 8K TV는 국제디스플레이계측위원회(ICDM) 화질선명도(CM) 8K 기준에 한참 못 미친다. 8K라는 광고를 믿고 산 소비자에게 실망감을 줄 것”이라며 “경쟁사 QLED TV는 액정표시장치(LCD)TV에 퀀텀닷(QD) 필름을 부착한 제품이다. 학계와 업계가 지칭하는 자발광TV가 아니다. 자발광TV는 올레드TV뿐이다”라고 강조했다.

또 “엔지니어 관점에서 경쟁사 행보는 안타깝고 이해할 수 없다. 업계 선두가 이렇게 하면 다른 업체까지 규격 미달인 8K TV를 내놓을 수 있다. 그 피해는 소비자에게 돌아간다”라고 덧붙였다.

남 전무가 지칭한 경쟁사는 삼성전자다. 삼성전자는 작년까지 13년 연속 TV 1위다. 삼성전자는 지난 2017년 QLED TV를 내놨다. LG전자는 그때부터 ‘QLED TV=LCD TV’라는 점을 지적했다. 이번에는 한 발 더 나아갔다. 삼성전자 2019년형 QLED 8K TV는 8K TV가 아니라고 했다. 인증기관 인터텍과 VDE 조사결과를 근거로 들었다.

LG전자 HE사업본부 TV상품전략팀 백선필 팀장은 “해상도는 화소수와 구분돼야 한다. CM 50% 이상이 해상도 충족 조건이다. 이를 기준으로 측정하면 삼성전자 QLED 8K TV는 텍스트 기준 4K 이미지 기준 6K 해상도에 불과하다”라고 설명했다.

또 “2018년형 제품은 8K가 맞지만 2019년형 제품이 기준에 미치지 못했다. 시야각을 개선하려다 문제가 생긴 것으로 추정한다”라고 덧붙였다.

삼성전자가 주축이 된 8K협회가 8K 규격과 인증마크 도입을 추진하고 있는 것에 대해서도 날을 세웠다.

LG전자 HE사업본부 HE마케팅커뮤니케이션담당 이정석 상무는 “국제표준에 맞지 않는 제품에 8K를 붙인다는 것은 문제가 있다. 선의의 소비자 피해가 생기지 않도록 글로벌 차원에서 이를 알리도록 하겠다”라며 “8K는 이제 태동하는 시장이다. 앞으로 시장에 비하면 지금까지 시장은 작다. 소비자는 약자다. 정보비대칭이 생길 수밖에 없다. 스스로 자정노력을 하자는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LG전자는 삼성전자를 허위과대과장광고로 제소할 계획은 없다고 했다. LG전자는 확실하다고 하지만 논란이 있을 수 있다는 점을 고려한 것으로 풀이된다.

남 전무는 “제소까지 할 문제는 아니다. 다만 정확한 기준이나 품질을 소비자 알 권리 차원에서 제대로 알리겠다는 것”이라고 한 발 물러섰다.

<윤상호 기자>crow@ddaily.co.kr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동영상
  • 포토뉴스
SK이노, 생명나눔 온택트 헌혈 캠페인 개최 SK이노, 생명나눔 온택트 헌혈 캠페인 개최
  • SK이노, 생명나눔 온택트 헌혈 캠페인 개최
  • 신라호텔로 간 ‘비스포크 큐브에어’…왜?
  • LG전자, 가열 성능 개선 인덕션 전기레인지 선…
  • LG전자, 스탠바이미 해외 공략 ‘시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