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데일리 권하영기자] LG유플러스가 국내 통신사 중 가장 먼저 중국 5G 로밍 서비스를 개시한다.

LG유플러스는 중국 이동통신 사업자인 차이나유니콤과 제휴를 맺고 5G 로밍 서비스를 제공한다고 16일 밝혔다. 한국시간 기준 16일 자정부터 시범 운영된다.

중국은 아직 5G 공식 상용화 전이다. 차이나유니콤은 9월 말로 상용화 시점을 보고 있다. LG유플러스도 이 시점에 맞춰 정식 서비스를 진행하되 그 전까지 시범 운영을 한다는 방침이다.

LG유플러스는 “시범서비스라곤 하지만 5G망 연동 작업을 마쳤기 때문에 LG유플러스 고객이라면 5G를 이용할 수 있다”면서 “한국이 유럽, 중국과 주파수 대역이 비슷해 연동이 수월하다”고 설명했다.

LTE 요금으로 로밍 시 5G가 가능한 지역에서 5G를 이용할 수 있고, 그 외 지역에서는 LTE를 이용하는 방식이다.

한 통신사 관계자는 “한국 이용자들은 이미 5G 단말을 사용 중이기 때문에 중국에서도 같은 주파수 대역으로 5G 로밍이 가능할 것”이라면서 “차이나유니콤가 운용하는 대역도 LG유플러스가 보유한 3.4GHz 대역 일부와 일치하는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이번 5G 로밍 서비스는 LG전자 V50 씽큐 스마트폰을 이용하는 고객을 대상으로 우선 적용된다. 향후 소프트웨어 업그레이드로 갤럭시S10·노트10 이후 단말 모델에도 적용할 계획이다.

중국 5G 로밍 서비스는 LG유플러스가 처음으로 진행한다. KT는 지난 5월 차이나모바일과 5G 로밍 시연을 진행한 바 있다. 중국 차이나모바일 5G 시범 네트워크로 KT 5G 가입자 전용 서비스인 ‘e스포츠라이브’ 시청에 성공했다.

LG유플러스와 차이나유니콤은 지난 4월 5G 로밍 연동 관련 양사 협의를 마치고 6월부터 중국 현지에서 5G 로밍 테스트를 진행해왔다. 시범 상용망 연동은 8월 16일 완료됐다.

차이나유니콤은 가입자 3억200만명을 보유한 중국 3대 통신사 중 하나다. 지난 5월 베이징, 상하이, 광저우 등 주요 7개 도시에서 5G 서비스를 시작했다. 8월부터는 1만7000개 기지국 기반 주요 40개 도시에서 자국 내 5G 시범 서비스 중이다.

한편, LG유플러스는 자사 로밍 요금제 ‘제로’에 가입하고 중국을 방문한 고객을 대상으로 추가 비용 없이 5G 데이터 로밍을 경험할 수 있도록 프로모션을 진행한다. 기존 LTE 로밍 요금과 동일하게 제공할 방침이다.

<권하영 기자>kwonhy@ddaily.co.kr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동영상
  • 포토뉴스
LG전자, 의료기기 확대…통증완화 ‘메디페… LG전자, 의료기기 확대…통증완화 ‘메디페…
  • LG전자, 의료기기 확대…통증완화 ‘메디페…
  • SK이노, 생명나눔 온택트 헌혈 캠페인 개최
  • 신라호텔로 간 ‘비스포크 큐브에어’…왜?
  • LG전자, 가열 성능 개선 인덕션 전기레인지 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