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데일리 김도현기자] LG화학이 SK이노베이션의 제소에 대해 유감을 표명했다. 대화 의사가 있음을 드러내기도 했다.

30일 LG화학은 “자사가 정당한 권리 보호를 위해 제기한 미국 국제무역위원회(ITC) 소송이 관련 절차에 따라 진행 중”이라며 “경쟁사에서 소송에 대한 불안감 및 국면 전환을 노리고 불필요한 특허침해 제소를 한 것은 매우 유감”이라고 밝혔다.

이어 “그동안 경쟁사로부터 공식적이고 직접적인 대화제의를 받아보지 못했다”며 “만약 잘못을 인정하고 진정성 있는 사과 및 재발 방지를 약속 등을 논의할 의사가 있다면 언제든지 대화에 응할 것”이라고 말했다.

앞서 SK이노베이션은 LG화학에 원만한 해결을 위해 대화를 요청했다고 언급했다. 양사의 입장이 엇갈린다.

LG화학은 지난 1990년대 초반부터 2차전지 분야에서 막대한 투자와 연구개발을 통해 독자적인 기술을 개발 중이라고 설명했다. 지난 3월 기준 구체적으로 특허건수는 1만6685건이다. 반면 SK이노베이션은 1135건이다.

LG화학은 “연구개발비만 보더라도 자사는 1조원 이상을 투자했다”면서 “경쟁사는 2300억원에 불과하다. 현격한 차이를 보인다”고 설명했다.

이번 SK이노베이션의 제소로 양사의 소송전을 격화될 전망이다. LG화학은 “그간 여러 상황을 고려해 ITC 영업비밀 침해소송 제기 이외에 경쟁사를 대상으로 한 자사의 특허권 주장은 자제해 왔다”며 “경쟁사의 본질을 호도하는 행위가 계속되면 특허침해에 대해 더 이상 묵과하지 않겠다. 조만간 법적 조치까지도 검토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한편 이날 SK이노베이션은 자사의 배터리 특허를 침해한 LG그룹 계열사 두 곳을 미국에서 동시에 제소한다고 밝혔다.

SK이노베이션은 “배터리 사업의 직접 경쟁사로 자사의 특허를 침해한 LG화학뿐 아니라, LG화학으로부터 배터리 셀을 공급받아 배터리 모듈과 팩 등을 생산해서 판매하는 LG전자도 소송 대상에 포함했다”고 설명했다.

<김도현 기자>dobest@ddaily.co.kr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동영상
  • 포토뉴스
CJ ENM, '삼성 LED' 적용한 미래형 스튜디오… CJ ENM, '삼성 LED' 적용한 미래형 스튜디오…
  • CJ ENM, '삼성 LED' 적용한 미래형 스튜디오…
  • TV 1분기 매출액, 삼성전자 1위 LG전자 2위…
  • 삼성전자, “반려동물과 펫가전 체험하세요”
  • 우본, '헤이지니'와 소아암 환아 지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