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데일리 김도현기자] SK이노베이션과 LG화학의 소송전이 격화되고 있다. 그룹 간 갈등으로 번질 분위기다.

30일 SK이노베이션은 자사의 배터리 특허를 침해한 LG그룹 계열사 두 곳을 미국에서 동시에 제소한다고 밝혔다.

SK이노베이션은 “배터리 사업의 직접 경쟁사로 자사의 특허를 침해한 LG화학뿐 아니라, LG화학으로부터 배터리 셀을 공급받아 배터리 모듈과 팩 등을 생산해서 판매하는 LG전자도 소송 대상에 포함했다”고 설명했다.

지난 4월 LG화학은 SK이노베이션을 상대로 미국 국제무역위원회(ITC)와 델라웨어 지방법원에 소송을 제기했다. 핵심 인력 및 영업비밀 침해가 주된 이유였다. 이에 SK이노베이션은 지난 6월 국내 법원에 LG화학을 명예훼손 혐의 손해배상 청구 소송을 제기한 바 있다.

SK이노베이션 배터리 사업 윤예선 대표는 “이번 제소는 LG화학이 4월 말에 제기한 영업비밀 침해 건과는 무관한 핵심기술 및 지적재산 보호를 위한 정당한 소송”이라며 “자사는 LG화학과 LG전자가 특허를 침해한 것을 인지하고 있었다”고 말했다.

이어 “다만 국내 기업 간 선의 경쟁을 통한 경제 발전에 기여하기를 바라는 국민적인 바람과 산업 생태계 발전을 위해 보류해 오다 더 이상 지체할 수 없어 소송을 제기하게 됐다”고 덧붙였다.

SK이노베이션은 LG화학과 LG전자가 특허침해를 기반으로 영업 및 부당 이득을 챙긴 것으로 보고 있다. SK이노베이션은 “LG화학 및 LG전자가 현재 생산, 공급하고 있거나 미래에 공급하게 되는 배터리가 자사 특허를 침해하고 있다”면서 “그 생산 방식을 바꾸기 전에는 대체할 수 없을 것”이라고 주장했다. SK이노베이션이 승소하면 LG화학의 배터리 사업 자체가 흔들릴 수 있다는 의미다.

SK이노베이션 임수길 홍보실장은 “LG화학과 LG전자는 소송 상대방 이전에 국민적인 바람인 국민경제와 산업 생태계의 건강한 발전을 위해 협력해야 할 파트너 의미가 더 크다”며 “대화의 문은 항상 열고 있다”고 말했다.

<김도현 기자>dobest@ddaily.co.kr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동영상
  • 포토뉴스
청호나이스, 커피머신 공략 ‘잰걸음’…누적… 청호나이스, 커피머신 공략 ‘잰걸음’…누적…
  • 청호나이스, 커피머신 공략 ‘잰걸음’…누적…
  • 삼성전자, 4K 240Hz 커브드 게이밍 모니터…
  • [영상] 누리호 우주 가는 길...15분 45초 '셀…
  • 삼성전자, “프리미엄 고객, AS도 프리미엄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