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데일리 홍하나기자] 케이아이엔엑스(공동대표 이선영∙김지욱, KINX)는 수도권에 신규 클라우드 존 2개소를 추가했다고 20일 밝혔다.

KINX는 비즈니스 연속성을 강화하기 위한 기업들의 요구가 높아지면서 물리적으로 분리된 데이터센터 두 곳에 신규 클라우드 존을 추가했다. 이로써 기업은 두 개 이상의 존을 연결하는 멀티 존 서비스를 통해 서비스 안정성을 높이고 자연재해에도 빠르게 대응할 수 있다고 회사 측은 설명했다.

KINX의 멀티 존 서비스는 각 클라우드 존을 연결하는 전용회선 '크로스 존 네트워크'를 이용해 네트워크 지연을 최소화했다. 고품질의 안정적 데이터 통신이 가능하다. 클라우드로 유입되는 트래픽은 멀티 존 로드밸런서를 거쳐 분배되기 때문에 고부하 상황에서도 원활한 서비스를 보장한다. 또 특정 지역의 존에 장애가 발생하더라도 다른 존에서 정상 서비스가 이뤄지는 고가용성 환경을 구축할 수 있다는 것이 회사 측의 설명이다.

KINX 이선영 공동대표는 "서비스 가용성과 연속성을 최우선으로 두는 기업의 요구를 반영해 신규 클라우드 존을 추가했다"며 "합리적인 가격으로 멀티 존 클라우드를 구성하고자 하는 기업에 최고의 선택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홍하나 기자>hhn0626@ddaily.co.kr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동영상
  • 포토뉴스
삼성전자, 美 고가 프로젝터 점유율 1위 등극 삼성전자, 美 고가 프로젝터 점유율 1위 등극
  • 삼성전자, 美 고가 프로젝터 점유율 1위 등극
  • SK온, ”EV배터리 상태 직접 확인하세요“
  • LG화학, ‘제6회 대학생 광고 공모전’ 수상…
  • SK이노베이션, ‘힐링+스페이스’ 개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