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데일리 이대호기자] 25일 박상진 네이버 최고재무책임자(CFO)는 2019년 2분기 실적발표 후 컨퍼런스콜을 통해 “네이버파이낸셜은 커머스 플랫폼 기반의 금융연계 강화를 지향한다”며 토스와 카카오페이 등과의 차별점을 언급했다.

이어서 박 CFO는 “쇼핑 판매자를 위한 다양한 자금지원 등 금융혜택을 줄 수 있는 플랫폼과 기술 기반의 서비스를 제공할 것”이라고 부연했다.

박 CFO는 또 “케이뱅크, 카카오뱅크가 은행업에 진출해서 잘하고 있다. 네이버페이로 은행업은 하지 않는다”면서도 “금융대출 등으로 서비스를 확장할 수 있어 미래에셋 투자유치는 금융 DNA 장착을 위한 목적이 있다”고 설명했다.

향후 기업공개(IPO) 계획과 관련해선 “여러 CIC(사내독립기업)가 있는데, 기본적으로 IPO 생각이 있다”며 “적정시점에 IPO를 하려는 목표로 사업한다”고 말했다.

<이대호 기자>ldhdd@ddaily.co.kr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동영상
  • 포토뉴스
LG전자, 시그니처키친스위트 이색 마케팅 ‘… LG전자, 시그니처키친스위트 이색 마케팅 ‘…
  • LG전자, 시그니처키친스위트 이색 마케팅 ‘…
  • 삼성전자, “2030 부산엑스포 유치, 응원합니…
  • 삼성전자, 전자동 세탁기 ‘그랑데 통버블’ 선…
  • 인텔, 파운드리 생태계 구축 ‘잰걸음’…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