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데일리 이중한기자] 배달앱 ‘배달의민족’을 운영하는 우아한형제들(대표 김봉진)은 배달 음식점 업주들의 주문 처리 과정을 더 빠르고 간편하게 만들어주고자 바로고, 부릉, 최강배달 등 34개의 배달대행사와 주문 연동을 실시한다고 27일 밝혔다.

음식점 업주는 배달의민족과 배달대행사의 주문 연동을 통해 주문을 받고 배달 대행을 부르기까지 번거로웠던 과정을 터치 한 번으로 간단히 끝낼 수 있게 된다.

배달의민족과 배달대행사 간 주문 연동 개발 작업의 핵심은 안정성과 개인정보 보호다. 이를 위해 배달의민족은 자체적으로 만든 개발 가이드와 개인정보 보안 가이드를 각 업체에 제공한다. 업체들은 가이드를 100% 이행해야 하며, 검수 과정을 통과한 업체들부터 주문 연동 시스템을 오픈하게 된다.

주문 연동은 7월 초 출시을 시작으로 연동이 순차 적용될 예정이다. 음식점주는 배달의민족의 ‘PC 주문접수’ 프로그램을 업데이트한 뒤 본인이 사용하는 배달대행사를 이용하면 된다.

<이중한 기자>leejh@ddaily.co.kr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동영상
  • 포토뉴스
삼성전자, ‘더 프리스타일’ 시판…출고가 1… 삼성전자, ‘더 프리스타일’ 시판…출고가 1…
  • 삼성전자, ‘더 프리스타일’ 시판…출고가 1…
  • LG전자, “‘씽큐’ 체험해보세요”
  • LG전자, 2022년 에어컨 경쟁 ‘점화’
  • 삼성전자, ‘갤럭시 언팩’ 9일 개최…‘갤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