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데일리 이중한기자]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정치 편향성 등을 이유로 구글과 페이스북 등 정보기술(IT) 기업을 상대로 소송을 제기할 것임을 시사했다.

26일(현지시간) 월스트리트저널(WSJ) 등 외신에 따르면 트럼프 대통령은 폭스비즈니스 네트워크와의 인터뷰에서 "구글과 페이스북 같은 거대 온라인 기업들이 (2020년 대선에서) 선거 조작을 시도하고 있다"며 "이들 기업을 상대로 소송을 걸어야 한다"고 밝혔다.

트럼프 대통령이 유권자와 소통 채널로 이용하는 트위터에 대해선 "이용자들이 내 계정을 팔로우하기 어렵게 한다"며 "내가 메시지를 발신하기 훨씬 더 어렵게 만든다"고 지적했다.

이어 "거대 IT기업들은 모두 민주당원이며, 온라인 플랫폼은 전적으로 민주당에 편향돼 있다"며 "만약 내가 진보적 민주당원이 되겠다고 선언하면 내일 팔로워가 5배로 늘어날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에 대해 WSJ은 트럼프 정부의 움직임은 백악관과 공화당이 내년 대선의 주요 이슈로 반보수적인 편견을 삼기 위함으로 분석했다. 트럼프 대통령과 미국 정부의 실리콘밸리를 향한 공격이 점차 거세지고 있다. 최근 미 법무부와 연방거래위원회(FTC)는 애플과 구글, 아마존, 페이스북에 대한 반독점 조사에 착수했다.

한편 미국 백악관은 오는 7월11일 소셜미디어 정상회의를 개최한다. 아직 구체적인 초청 대상은 공개하지 않았다. 저드 디어 백악관 부대변인은 성명을 통해 "디지털 리더들을 모아 오늘날 온라인 환경의 기회와 도전에 대한 견실한 대화를 나눌 것"이라고 밝혔다.

<이중한 기자>leejh@ddaily.co.kr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English News더보기

  • 동영상
  • 포토뉴스
삼성전자, 인도 뉴델리서 '익스피리언스 스토… 삼성전자, 인도 뉴델리서 '익스피리언스 스토…
  • 삼성전자, 인도 뉴델리서 '익스피리언스 스토…
  • 뉴진스 에디션·삼성D OLED 탑재…'LG 그…
  • 다누리, 달 속살까지 찍었다…NASA 쉐도우캠…
  • 세계가 인정한 LG전자 '97인치 선 없는' OL…

PLAY IT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