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타트업얼라이언스


- ‘디지털 G2 시대, 우리의 선택과 미래 경쟁력’ 심포지엄 개최

[디지털데일리 이중한기자] 장병규 4차산업혁명위원회 위원장<사진>이 4차 산업혁명 시대로 가기 위해선 기술과 함께 사회의 공감과 합의가 중요하다고 주장했다. 규제에 가로막힌 ‘제2의 벤처붐’을 위해선 국민 중심의 공감과 논의가 필요하다는 의견이다.

18일 한국사회학회와 한국경영학회는 서울 종로구 포시즌스호텔에서 ‘디지털 G2 시대, 우리의 선택과 미래 경쟁력’ 심포지엄를 열었다.

이날 기조연설에서 장병규 위원장은 ‘자랑스러운 한국 인터넷 역사와 미래를 위해 우리가 해야할 일’을 통해 사회적 공감 등 혁신을 위해 갖춰야 할 사회 기반에 대해 발표했다.

장 위원장은 과학기술의 변화에 따라 관련 사회제도에 관한 논의가 시급하다고 주장했다. 과학기술이 유례없이 빠른 속도로 발전하고 있어 사회제도의 변화가 요구되지만, 아직 구체적인 대화가 이뤄지지 않고 있다는 것이다.

장 위원장은 “자율주행차 기술은 5년 내에 국내 도심에서 운행할 수 있는 수준으로 발전할 전망”이라면서도 “국민이 받아들이지 않으면 기술과 상관없이 서비스할 수 없지만, 아직 국민의 수요 등 관련 논의가 거의 없다”고 말했다.

논의에 앞서 비저너리(Visionary) 리더 포용, 법치와 국민 공감, 데이터 주권 확립, 글로벌 정책 등 네 가지 조건을 갖춰야 한다고 제안했다.

다수라는 이유로 비전을 지닌 리더의 혁신을 위한 노력이 좌초되서는 안 된다는 주장이다. 

장 위원장은 “비전을 지닌 리더는 변화의 시대를 이끌지만, 급진적인 주장으로 단기적으로 사회적 동의를 얻지 못하고 다수와 충돌해 혁신이 좌초될 수 있다”며 비저너리 리더를포용할 수 있는 생태계와 관련 교육의 필요성을 피력했다.

또한 스타트업이 국민의 마음속으로 들어가기 위해 국민과 대화하는 채널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초기 벤처는 국민의 과격한 반대에 부딪히지 않은 반면 4차 산업혁명 시대 혁신 기업들은 국민 쪽으로 다가가 적극적인 소통을 진행해야만 한다는 것이다. 

장 위원장은 “혁신기업이 규제를 극복하기 위해선 법 개정이 필요하다”며 “국민 공감대를 형성해야 법을 바꿀 수 있으며, 이런 과정이 혁신서비스의 대중화를 이끌 것”으로 예측했다.

그 외에도 인공지능에 비해 논의가 부족하지만, 국민에게 중요한 데이터 주권의 확립, 미국·중국 등 G2 이외에도 인도, 북유럽 등으로 국제 관계지형 확대가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이중한 기자>leejh@ddaily.co.kr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동영상
  • 포토뉴스
SK온, ”EV배터리 상태 직접 확인하세요“ SK온, ”EV배터리 상태 직접 확인하세요“
  • SK온, ”EV배터리 상태 직접 확인하세요“
  • LG화학, ‘제6회 대학생 광고 공모전’ 수상…
  • SK이노베이션, ‘힐링+스페이스’ 개최
  • 삼성전자, ‘더프레임’ 연간 판매량 100만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