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데일리 김도현기자] 삼성전자가 차량용 반도체에 힘을 싣는다.

30일 삼성전자(대표 김기남 김현석 고동진)는 ‘엑시노스 오토 8890’을 탑재한 아우디의 신형 차량 A4 모델 출시한다고 밝혔다. 해당 프로세서는 8개의 중앙처리장치(CPU) 코어와 12개의 그래픽처리장치(GPU) 코어가 탑재됐다. 차량 상태 제어, 내비게이션, 멀티미디어 재생 등 다양한 기능을 지원한다.

엑시노스 오토 8890은 아우디의 차량에 적용되는 차세대 인포테인먼트 시스템인 ‘3세대 모듈식 인포테인먼트 플랫폼’(MIB)에 탑재된다. 이는 운행 정보나 차량 상태 등의 정보 요소와 멀티미디어 재생과 같은 오락 요소를 결합한 첨단 장비다. 운전자와 동승자에게 각종 정보를 실시간으로 제공하는 시스템이다.

삼성전자에 따르면 해당 프로세서를 차세대 아우디 차량에 최적화하고자 지속적으로 협력해왔다. 다양한 환경에서 성능과 신뢰성 검증을 마친 상태다.

삼성전자 디바이스솔루션(DS)부문 부품플랫폼사업팀 한규한 상무는 “아우디의 신형 A4 출시로 오랜 기간 협업한 결실을 보게 됐다”며 “혁신적인 인포테인먼트 환경을 구현해 운전자와 탑승자 모두에게 새로운 경험을 제공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김도현 기자>dobest@ddaily.co.kr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동영상
  • 포토뉴스
전 세계 정부, TSMC ‘러브콜’…왜? [IT… 전 세계 정부, TSMC ‘러브콜’…왜? [IT…
  • 전 세계 정부, TSMC ‘러브콜’…왜? [IT…
  • LG이노텍, 차량 실내용 레이더 모듈 개발
  • LG전자, 로봇 안전제어 모듈 국제 인증
  • 청호나이스, 커피머신 공략 ‘잰걸음’…누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