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동통신유통협회 “방통위, 5G시장 교란한 통신사 불법보조금 조사해야”

2019.05.14 17:03:52 / 최민지 cmj@ddaily.co.kr

[디지털데일리 최민지기자] 14일 전국이동통신유통협회(KMDA)는 방송통신위원회에 5G 상용화 후 전개되고 있는 불법보조금과 관련한 통신사 조사를 요청했다.

이날 KMDA는 성명을 통해 “현재 시장을 교란하고 있는 것은 통신사와 그 손발이라 할 수 있는 대형유통망 및 특수마케팅 채널”이라며 “일반 유통망에서 가입한 고객의 개통 취소 및 항의가 빗발치는 등 피해가 일어나고 있으며 상대적 박탈감 역시 심각한 상황”이라고 말했다.

통신사가 대형유통망과 특수마케팅 채널을 통해 일부 가입자를 대상으로 5G 단말에 불법보조금을 과도하게 제공했다는 주장이다. 지난 주말 LG전자 ‘V50씽큐’가 공짜폰, 마이너스폰 등으로 불법보조금을 통해 일부 유통된 바 있다. 이에 방통위는 지난 13일 통신3사 임원을 불러 경고에 나서기도 했다.

KMDA에 따르면 대형유통망은 재원 출처가 불투명한 상품권 등을 지급하는 방식으로 직원 인센티브를 지급하고 있고, 특수마케팅 채널은 불법온라인‧내방약식을 주도하고 있다. 이를 통해 일반 유통망 또한 피해자로 전락했다는 지적이다.

KMDA는 “최근의 5G 시장 과열 주체는 통신사 그 자체”라며 “대형유통망과 특수마케팅 채널에 대해 유통망 제보에 의한 방통위의 심도 있는 조사를 강력히 촉구한다”고 강조했다.

<최민지 기자>cmj@ddaily.co.kr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동영상
  • 포토뉴스
[PLAY IT] 아이패드9 vs 아이패드미니6… [PLAY IT] 아이패드9 vs 아이패드미니6…
  • [PLAY IT] 아이패드9 vs 아이패드미니6…
  • 삼성전자, 美 고가 프로젝터 점유율 1위 등극
  • SK온, ”EV배터리 상태 직접 확인하세요“
  • LG화학, ‘제6회 대학생 광고 공모전’ 수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