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8K·4K 총 18개 모델…출고가 144만원부터

[디지털데일리 윤상호기자] 삼성전자가 올해 프리미엄TV 국내 시장 공략을 본격화했다.

삼성전자(대표 김기남 김현석 고동진)는 2019년형 ‘퀀텀닷발광다이오드(QLED)TV’ 국내 판매를 시작했다고 25일 밝혔다.

2019년형 QLED TV는 초고화질(UHD, 4K)와 8K로 구성했다. 총 18개 모델이다. 8K는 4K 대비 화소가 4배 많다. 8K는 ▲65인치 ▲75인치 ▲82인치 ▲98인치 1개 시리즈(Q950R)이다. 4K는 ▲49인치 ▲55인치 ▲65인치 ▲75인치 ▲82인치 4개 시리즈(Q90R/Q80R/Q70R/Q60R)다.

출고가는 8K ▲65인치 689만원 ▲75인치 1019만원 ▲82인치 1590만원이다. 98인치는 상반기 출시일에 맞춰 가격을 공개한다. 4K는 144~1099만원이다. 4K는 전년 신제품 대비 평균 20% 가격을 내렸다. 대형TV 대중화를 위해서다.

2019년형 QLED TV는 인공지능(AI) 화질엔진 ‘퀀텀프로세서 AI’를 적용했다. UHD 화질이 아닌 콘텐츠를 UHD로 보여준다. 콘텐츠를 분석 장면별 최적 화면을 구현한다. 소리도 화질에 맞춰 제공한다. 고명암비(HDR)10플러스를 지원한다. 액정표시장치(LCD)TV 약점인 시야각은 개선했다. 위치가 달라져도 최고 화질을 즐길 수 있다는 것이 삼성전자의 설명이다.

TV를 보지 않을 땐 정보전달 도구 또는 인테리어 소품으로 활용할 수 있다. ‘매직스크린2.0’을 내장했다. 6개 항목 80여개 콘텐츠를 선택할 수 있다. 공간을 촬영해 연동하면 TV가 알아서 공간에 맞는 화면을 띄운다. 주변기기와 전원코드를 하나로 통합한 ‘매직케이블’을 이용할 수 있다. 밀착벽걸이를 채용 액자처럼 설치할 수 있다.

스마트TV는 ‘뉴 빅스비’가 들어갔다. ‘에어플레이2’를 갖춰 애플 기기 화면을 TV로 볼 수 있다. 음성인식 AI 비서는 빅스비와 구글 어시스턴트 둘 다 된다. 리모컨이 마이크 역할을 한다. ▲넷플릭스 ▲아마존 프라임 비디오 ▲인터넷 검색 등을 바로 접근할 수 있는 핫키를 탑재했다.

삼성전자 영상디스플레이사업부 추종석 부사장은 “삼성 독자의 화질 기술과 AI로 무장한 2019년형 'QLED TV'는 소비자가 바라는 진정한 초고화질 시대를 열 것”이라며 “올해 프리미엄TV시장에서의 격차를 더욱 확대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한편 삼성전자는 4월까지 2019년형 QLED TV를 구입하는 사람에게 ▲5년 무상 사후서비스(AS) ▲열화(Burn-in, 번인) 10년 무상보증 ▲최대 100만원 캐시백 등의 혜택을 준다.

<윤상호 기자>crow@ddaily.co.kr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동영상
  • 포토뉴스
전 세계 정부, TSMC ‘러브콜’…왜? [IT… 전 세계 정부, TSMC ‘러브콜’…왜? [IT…
  • 전 세계 정부, TSMC ‘러브콜’…왜? [IT…
  • LG이노텍, 차량 실내용 레이더 모듈 개발
  • LG전자, 로봇 안전제어 모듈 국제 인증
  • 청호나이스, 커피머신 공략 ‘잰걸음’…누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