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글과컴퓨터그룹, 전주에 스마트시티 조성

2019.03.21 17:20:07 / 백지영 jyp@ddaily.co.kr

[디지털데일리 백지영기자] 한글과컴퓨터그룹(회장 김상철, 이하 한컴그룹)은 서울시에 이어 전주시에서도 스마트시티 사업을 추진한다.

한컴그룹은 21일 전주 시장실에서 김상철 한컴그룹 회장, 김승수 전주시장, 최창학 한국국토정보공사(LX) 사장 등 주요 관계자들이 참석한 가운데 전주 스마트시티 서비스 모델 개발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이번 협약은 한컴그룹이 LX가 구축 중인 신개념 공간정보 ‘디지털 트윈’을 활용, 전주시에 ‘스마트시티 소방 안전 플랫폼’을 구축하는 것을 골자로 하고 있다. 이를 통해 정확하고 체계적인 화재 진압 지휘를 가능케 하고 유관기관들의 실시간 동시 통합 관제를 통해 빠른 공조·지원을 제공한다.

한컴그룹은 첨단 소방 안전 플랫폼 개발 및 구축을 책임지고, 전주시는 이를 위해 필요한 행정정보를 공유하게 되며, LX는 디지털트윈 제공하게 된다. 한컴그룹은 개인안전장비 기업인 한컴산청을 주축으로 한컴MDS의 IoT 기술과 한컴시큐어의 스마트시티 관제 플랫폼 등 그룹사들이 함께 이번 프로젝트를 추진한다.

특히 전주시와의 협력을 통해 지역 CCTV 데이터를 연동해 보다 정확한 화재 상황 파악이 가능해질 것으로 내다봤다. LX와의 협력을 통해 디지털 건물정보를 연계해 화재 진압 시뮬레이션 및 안전 대피 경로 시뮬레이션이 가능해지기 때문이다.  

또한, 기존에는 화재 현장 대응이 관할 소방서에만 국한됐으나 새로운 플랫폼을 통해 시·도 소방본부, 소방청, 지자체 재난센터까지 실시간 동시 관제가 가능해진다. 

한편 한컴그룹은 이번 프로젝트를 위해 전주시 내에 사업단을 조성하고 오는 6월까지 실증기간을 거쳐 1년 간 시범사업을 추진할 계획이다. 이와 관련된 교육 아카데미 개설과 서비스운영센터 구축 등 지역 내 일자리 창출에도 기여한다는 방침이다.

김상철 한컴그룹 회장은 “서울시 스마트시티 시정의 기반이 되는 디지털시민시장실 사업을 추진한데 이어 전주시에서 재난 안전 대응이 가능한 스마트시티 조성을 추진하게 되어 기쁘게 생각한다”고 말했다.

<백지영 기자>jyp@ddaily.co.kr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동영상
  • 포토뉴스
‘누리호’ 발사 성공 기념우표, 16일 발행 ‘누리호’ 발사 성공 기념우표, 16일 발행
  • ‘누리호’ 발사 성공 기념우표, 16일 발행
  • 삼성전자 한종희 부회장·노태문 사장, 베트남…
  • 삼성전자, '더 프레임' 속 특별한 디자이너 작품…

PLAY IT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