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염에 멈춘 5G 시계 돌려라” KT, 통신재난 대응계획‧소상공인 보상 속도

2019.03.21 15:25:45 / 최민지 cmj@ddaily.co.kr

관련기사

[디지털데일리 최민지기자] KT가 5G 상용화를 앞두고 지난해 발생한 통신장애 후속대책 마무리 작업에 속도를 내고 있다. KT는 4800억원을 투입해 통신재난 대응계획을 이행하겠다고 21일 밝혔다. 소상공인 대상 화재피해 지원금 규모도 오는 22일 결정될 전망이다. 화재로 인한 통신장애 때 2차 피해까지 보상하기로 한 곳은 KT가 처음이다.

5G 상용화가 약 2주 앞으로 다가온 만큼, 지난해부터 이어진 통신장애 사태를 마무리해 화재라는 이미지를 벗고 5G 신뢰성을 회복해야 한다고 판단한 것으로 보인다. 삼성전자 첫 5G 스마트폰 ‘갤럭시S10 5G’는 다음 달 5일 출시 예정이다. 이날 한국은 세계 최초 5G 상용화를 선언하게 된다.

KT는 화재 이후 경쟁사 대비 5G 마케팅을 줄이고 자숙하는 모습을 보여야 했다. 평창동계올림픽 때 쌓아온 5G 기업 이미지에도 타격을 입었다. 지난해 11월 아현지사 통신구 화재로 인해 서울 ▲서대문구 ▲용산구 ▲마포구 ▲중구 ▲은평구 일대와 경기 고양시 덕양구 일부에서 유무선 통신장애가 나타났고, 주문전화 및 카드결제 장애 등 2차 피해도 이어졌다. 현재 국회 과방위 여야 간사 이견으로 법안소위가 무산되면서 KT 청문회 일정도 오리무중인 상태지만, 어쨌든 화재 관련 KT 청문회까지 예고됐다.

통신3사 5G 경쟁이 다음 달부터 본격화되면, 초기 시장 선점은 무엇보다 중요하다. 이에 KT는 아현지사 통신구 화재를 계기로 재발방지 대책을 마련하고, 안전한 통신망을 구축해 5G 시대에 대응하겠다는 입장을 펼치고 있다. 위기를 기회로 삼고, 문제는 해결하고 앞으로 나아가겠다는 것이다.

이를 위해 KT는 3년에 걸쳐 총 4800억원을 투입한다. 통신구 감시 및 소방시설 보강, 통신국사 전송로 이원화, 수전시설 이원화, 통신주 및 맨홀 개선 등을 단계적으로 진행할 예정이다.

또한, 3년간 단계적으로 우회통신경로 확보와 A·B등급 통신국사와 변전소 간 이원화를 추진한다. 통신사 간 긴밀하게 협력해 이동통신서비스 로밍도 실시한다. 아직 정부가 주요통신시설 등급지정을 발표하기 전이지만, KT는 중요통신시설로 지정된 통신국사 수가 기존 29개에서 400여개로 증가한 것으로 자체적으로 파악했다.

피해보상규모도 윤곽이 나오고 있다. KT는 해당 지역 유무선 가입자에게 1개월 요금감면 혜택을제공하고, 동케이블 기반 인터넷은 3개월, 전화는 6개월 요금감면을 발표한 바 있다. 여기에 소상공인 2차 피해보상을 위해 상생보상협의체를 발족했고, 6차례 회의를 거친 상태다.

업계에서는 오는 22일 KT와 소상공인 측이 최종 합의한 피해보상안 발표를 기대하고 있다. 당초 KT는 9만~11만원 수준을 요청했고, 소상공인 측은 인건비‧임대료 등을 포함한 상향된 금액을 요구하고 있다. 현재 피해신청을 접수한 소상공인 수는 1만명을 넘어섰다.

KT는 “화재를 딛고 더 튼튼한 네트워크를 만들겠다”라며 “5G는 초연결사회인 만큼, 통신장애가 발생되면 안 된다. 이번 사고를 계기로 안전망을 대폭 올려 5G 시대에서도 승기를 잡겠다”고 말했다.

<최민지 기자>cmj@ddaily.co.kr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동영상
  • 포토뉴스
LG전자, 웹OS 플랫폼 ‘규모의 경제’ 확보… LG전자, 웹OS 플랫폼 ‘규모의 경제’ 확보…
  • LG전자, 웹OS 플랫폼 ‘규모의 경제’ 확보…
  • “물 한 잔 따라줘”…접근성 높이는 가전업계…
  • LG전자-현대차, “도심에서 캠핑을”
  • SK이노, 발달장애인 음악축제 올해도 ‘함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