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렌지라이프, 레드햇 오픈시프트 컨테이너 플랫폼 도입

2019.03.07 08:25:23 / 백지영 jyp@ddaily.co.kr

[디지털데일리 백지영기자] 한국레드햇(대표 함재경)은 오렌지라이프(구. ING생명)에 자사의 ‘오픈시프트 컨테이너 플랫폼’을 공급했다고 6일 밝혔다.

오렌지라이프는 이를 통해 프라이빗 클라우드를 새롭게 구축했다. 기존 가상화 시스템 구축 대비 약 50% 이상의 비용 절감 효과를 얻었으며, 최소 5배 이상 많은 애플리케이션을 구동하고 혁신적인 서비스를 더 빨리 출시하게 됐다고 평가했다.

지난해 4월 애자일 조직 체계를 도입한 오렌지라이프는 현재  전사적으로 고객중심의 디지털 혁신 업무를 다양하게 수행하고 있다. 이번 프로젝트를 주도한 오렌지라이프 박종문 IT운영부 부장은 “프라이빗 클라우드를 비롯한 블록체인, 챗봇, RPA(Robotic Process Automation) 등 신기술을 끊임없이 시도하고 있다“며 “전문가 초청 세미나,  교육 등을 실시해 내부역량 강화에도 힘쓰는 등 고객 중심의 혁신적인 서비스를 신속하게 제공하기 위해 앞장서겠다”고 말했다.

한국레드햇 함재경 사장은 “앞으로 더 많은 보험회사 및 기업이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을 위해 오픈소스 기술을 도입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강조했다.

<백지영 기자>jyp@ddaily.co.kr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동영상
  • 포토뉴스
[이주의 전자뉴스] 쌀쌀해진 날씨…계절가… [이주의 전자뉴스] 쌀쌀해진 날씨…계절가…
  • [이주의 전자뉴스] 쌀쌀해진 날씨…계절가…
  • 삼성전자, “인덕션 구입 10월에 하세요”
  • [IT발자국] ‘언제 어디서나 듣는 즐거움을…
  • LG전자, “새 옷 입은 ‘틔운미니’ 어때요?…